충청권 3개 시·도와 강원과 전남의 광역 및 기초의원들이 정부의 지방 죽이기 정책에 맞서 대규모 상경집회를 열기로 확정짓는 등 정부 압박을 위한 초읽기에 들어갔다.

이는 정부가 ‘우는 아이 떡 하나 더 준다’는 식의 지방발전 대책을 제시하며 비수도권의 목소리를 잠재우고 수도권 규제완화를 추진하려는 의도를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는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이다.

도의회에 따르면 이달 말 대전과 충남·북을 비롯해 강원과 전남 등 5개 광역 및 기초의원들이 모두 참여하는 대규모 궐기대회를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잠정 결정했다.

당초 도의회는 비수도권 모두가 참여하는 집회를 추진했으나, 각 자치단체의 입장차로 인해 어려움을 겪자 충청권 광역 및 기초의원이 참가하는 궐기대회를 여는 것으로 방향을 선회했다.

이를 위해 도의회는 대전·충남지역 의원들과 수차례 접촉해 그동안의 이견을 좁히는데 성공했고, 결국 충청권 모두가 참여하는 상경집회 결정을 도출해냈다.

여 기에 도의회는 지역 홀대로 인해 정부에 대한 반감이 날로 커지고 있는 강원과 전남의 참여도 이끌어냈다. 비록 비수도권이 모두 참여하는 대회는 아니지만 비수도권의 공조가 흔들리는 와중에 비수도권 지역이 다시 하나로 뭉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

이 에 도의회는 19일 부산에서 열리는 전국시·군의장단 회의에서 강원과 전남 의원들과 함께 상경 일정 등 구체적인 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다.또 정부의 ‘지방 달래기식’ 정책이 발표되기 전에 정부를 압박해 수도권 규제완화 철폐와 지방 살리기 대책 등을 이끌어내기 위해 빠른 시일 안에 세부사항을 확정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오는 24일 정우택 충북도지사 등 충청권 시·도지사가 한 자리에 모여 정부정책에 대한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회의에 충청권 의회의 입장이 충분히 전달될 수 있도록 힘을 쏟을 예정이다.

이 대원 충북도의회 의장은 “정부로부터 수도권 규제완화 철폐와 지방 육성책 마련 등을 이끌어내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비수도권 모두가 참여하는 궐기대회는 아니지만, 이번 상경집회를 통해 비수도권이 하나가 돼 정부를 압박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한나라당 충북도당은 18일 오전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수도권 규제완화로 인한 충북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충북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충북발전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충 북도당은 앞으로 충북발전특별위원회를 통해 첨단의료복합단지를 유치, 오송을 동북아 BT의 허브로 만들고, 청주공항을 동북아 물류의 중심으로 성장시켜 나가기로 했다. 또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을 통해 충북을 과학의 메카로 성장시키기 위한 노력도 기울이기로 했다. 천영준 기자 cyj5425@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