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외환위기 이후 가장 어렵다는 최근의 경제 상황 속에 생활고와 신변 등을 비관해 자살이라는 극단적 방법을 선택하는 20~30대 젊은이들이 잇따르고 있다.

13 일 오전 청주시 흥덕구 개신동에서 평범한 20대 회사원이 주식투자를 하다 수천만 원의 빚더미에 앉게 되자 이를 비관해 유서를 쓴 뒤 세상을 등졌다. 유서에는 ‘주식투자로 인한 6000만 원의 부채가 나를 너무 괴롭힌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에 앞서 지난 11일에는 옷가게를 운영하던 20대 여성이 자신이 운영하는 가게의 장사가 안 되는 것을 고민해 오다 목을 매 스스로 목숨을 끊기도 했다. 자살한 20대 여성 역시 경기침체로 평소 옷가게 운영이 되지 않아 ‘죽고 싶다’는 말을 자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최근 잇따르고 있는 젊은이들의 자살에 대해 ‘경기침체에 따른 연동성’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경기침체가 이어지면서 이와 맞물려 개인에게 일어나는 여러 가지 상황들이 젊은이들로 하여금 삶을 비관하게 만드는 계기가 된다는 것이다. 청주대학교 사회학과 이남복 교수는 “경기침체가 비관, 낙망, 가정불화 등으로 이어지면서 나타나는 심리적 불안정이 자살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실제 충북지방경찰청의 자살통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6년과 2007년 충북에서 일어난 20~30대 자살은 남자가 44명, 여자가 33명으로 전체 자살통계 중 10%에 육박하고 있다. 또한 통계청이 집계한 연령별 사망원인에서도 20~30대의 사망원인 1위는 자살로 38.6%가 집계됐다.

이에 대해 경찰의 한 관계자는 “어려운 경제상황은 서민들이 정신적 공황상태에서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만들 수 있다”며 “특히 이제 막 사회에 발을 들여놓거나 가정을 이끌기 시작한 20~30대 젊은이들의 자살은 경각심과 사회적 차원의 예방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고형석 기자 kohs@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