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동당 충북도당이 쌀 직불금 부당 수령자들의 공직 사퇴를 강력히 촉구했다.

충북도당은 10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충북지역 군수 2명, 광역의원 7명, 기초의원 34명이 쌀 직불금을 신청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이들 중 46.5%인 20명이 비농업인으로 쌀 직불금을 부당 수령한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당은 “충북에서 쌀 직불금을 수령한 군수와 광역·기초의원 43명 중에는 건설사 대표와 운수업, 행정사를 직업으로 갖고 있는 신청자도 있다”며 “단순히 쌀 소득 직불금을 신청했다는 이유로 문제 삼을 수는 없지만, 쌀 직불금 부당 횡령 수령자는 모든 공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현재 시·군 농민회를 통해 확인한 결과, 6명 정도가 쌀 직불금을 부당 수령한 의혹이 일고 있다”며 “현장을 방문해 실경작자가 누구인지 확인 등의 작업을 거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어 “특히 청원군 A 의원의 경우, 충남 연기군에서 농사를 지었고, 2006년과 지난해 직불금을 받은 것이 의혹의 대상에 올랐다”며 “청주시의회 B 의원도 업체를 몇 개 운영하면서 직불금을 수령한 게 의혹을 사고 있다”고 덧붙였다.

도당은 아울러 “악덕 지주들은 벌써 소작인들에게 ‘비료 구매 영수증, 농약 구매 영수증을 내 이름으로 끊어 달라’고 주문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리고 있다”며 “농민단체와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한 치의 불신이 없도록 공동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천영준 기자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