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립현대미술관과 카이스트(KAIST)가 공동으로 기획한 '찾아가는 미술관'이 5일 카이스트 교정에서 열려 가상의 스토리를 토대로 발굴 작업을 하는 퍼포먼스 '구성동 발굴 프로젝트'를 학생들이 재현하고 있다. 신현종 기자 shj0000@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