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정도시 원안추진 촉구 궐기대회가 16일 충남도청 앞에서 열려 충남도내 22개 사회단체모임인 미래충남사회단체협의회가 성명서를 발표하고 세종시 원안추진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전우용 기자 yongdsc@cctoday.co.kr  
 
행정도시 원안추진 촉구 열기가 충청권을 중심으로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한 문제제기를 넘어 사회단체까지 가세해 ‘정권퇴진운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2·3·4·9·16면

미래충남사회단체협의회는 16일 충남도청에서 집회를 열고 ‘행정도시사수투쟁을 끝까지 전개하겠다’고 천명했다. 미래충남사회단체협의회는 중앙단위 조직을 갖춘 도내 22개 사회단체로 구성됐으며 총 회원만 100만 명에 이른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행정도시는 과밀화된 수도권의 폐해를 해소하면서 국가균형발전을 통해 국민 삶의 질을 높이는 국가 백년대계에서 진행된 것”이라며 “대통령은 행정도시를 원안대로, 법대로 추진해 ‘명품도시로 만들겠다’는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약속을 지키지 못한다면 대통령은 하야해 국민으로 되돌아가야 할 것”이라며 “행정도시 원안추진을 염원하는 모든 균형발전세력과 연대해 조만간 청와대와 총리실을 찾아 행정도시사수투쟁에 함께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행정도시사수투쟁 열기가 시민단체에서 지방의회 등 지역 정치권, 대학교수 등 전문가 집단과 사회단체로 확산되면서 중앙정치권의 발걸음도 빨라졌다. ‘생활정치 현장 속으로 민생투어’를 시작한 민주당은 첫 방문지로 충남 연기군을 선택, 이날 군청에서 지역민과 간담회를 갖고 향후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정세균 대표는 “설마했는 데 이젠 용납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일관성 있게 의지를 갖고 민주당이 행정도시 원안을 사수하겠다”고 말했고 이 자리에서 주민들은 “행정도시 원안추진 촉구 열망이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민주당이 앞장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17일엔 행정도시 계획을 입안하고 추진했던 참여정부 핵심인사들도 대거 연기군을 찾아 힘을 보탠다.

이해찬·한명숙 전 총리를 비롯해 김두관 전 행자부장관, 이용섭 전 건교부장관(현 국회의원), 문재인 전 대통령비서실장, 이민원 전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등 ‘시민주권’ 모임 관계자들은 이날 행정도시 원안추진 관철 의지를 모아 지역민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뜨거워지고 있는 행정도시 원안추진 촉구 열기는 19일 행정도시 사수 충청권 민·관·정 연석회의 결성으로 다시 한번 추동력을 얻게 된다.

행정도시무산저지 충청권비대위는 이날 오전 10시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어게인(again) 2003’ 연석회의 결성식을 갖고 힘을 한 데 모아나갈 계획이다.

연기=황근하 기자 guesttt@cctoday.co.kr

이기준 기자 poison93@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