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각종 부동산 활성화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꽁꽁 얼어붙은 시장 침체는 악화일로에 빠져 회복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글로벌 금융위기 속에 주식시장마저 연일 불안한 행보를 거듭하는 가운데 부동산 시장 반응도 냉랭하다.

△대전 매매

대전은 거래가 끊긴 가운데 보합세에서 약보합세로 전환됐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 대전충청지사에 따르면 지난주(17일 대비 31일) 대전지역 아파트 값은 0.02%포인트 떨어졌다.

금융위기 가운데 부동산 시장은 심리적 위축감이 더해지면서 침체가 더욱 심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오른 곳은 대덕구(0.06%), 서구(0.02%) 두 곳에 불과하고, 중구(0.00%)는 보합세를 보인 반면 동구(-0.16%)와 유성구(-0.08%)는 모두 떨어졌다.면적대별로는 69~82㎡형이 유일하게 0.28% 상승한 반면 168~181㎡형 -0.20%, 119~132㎡형 -0.14%, 152~165㎡형 -0.11%, 135~148㎡형 -0.10%, 185㎡형 이상 -0.07%, 102~115㎡형 -0.03%, 85~99㎡형 -0.01% 순으로 떨어져 주로 중대형 면적대가 하락세를 보였다.

개별단지별로는 서구 갈마동 경성큰마을 76㎡형이 850만 원 오른 1억 1350만 원을 보였고, 대덕구 송촌동 선비마을 3단지 92㎡형이 750만 원 오른 1억 6750만 원을 기록했다. 또 대덕구 비래동 한신휴플러스 79㎡형이 500만 원 오른 1억 2500만 원을 보였고, 동구 가오동 은어송마을2단지 155㎡형이 500만 원 오른 3억 3500만 원을 보였다. 반면 유성구 노은동 열매마을11단지 152㎡형이 1250만 원 하락한 3억 4000만 원을 보였고, 대덕구 송촌동 선비마을3단지 158㎡형이 1000만 원 하락한 3억 1500만 원을 기록했다. 또 서구 둔산동 크로바 119㎡형이 1000만 원 떨어진 3억 9500만 원을 보였고, 동구 낭월동 오투그란데 115㎡형이 700만 원 하락한 1억 8050만 원을 나타냈다.

△대전 전세

전세금은 2주간 0.05%의 변동률을 보여 2주 전(0.11%)의 약한 상승세에서 보합세로 바뀌었다.

지역별로는 대덕구(0.11%), 중구(0.11%), 유성구(0.09), 서구(0.01%) 순으로 약한 상승세를 보인 반면 동구(-0.08%)는 약한 하락세를 나타냈다. 면적대별로는 185㎡형이상 0.37%, 119~132㎡형 0.26%, 85~99㎡형 0.14%, 69~82㎡형 0.09%, 135~148㎡형 0.08%, 152~165㎡형 0.04%, 66㎡형 이하 0.02% 순으로 상승세를 보인 반면 102~115㎡형은 -0.06%의 약한 하락세를 기록했다. 개별 단지별로는 유성구 지족동 반석마을 2단지 189㎡형이 1000만 원 오른 2억 5500만 원을 보였고, 서구 만년동 상아 92㎡형이 500만 원 오른 1억 500만 원을 나타냈다. 또 중구 문화동 센트럴파크 3단지 158㎡형은 500만 원 오른 1억 7500만 원을 보였고, 대덕구 송촌동 선비마을 3단지 158㎡형이 500만 원 오른 1억 8500만 원을 나타냈다.

반면 유성구 노은동 열매마을11단지 152㎡형은 500만 원 떨어진 1억 7000만 원을 기록했고, 동구 낭월동 오투그란데 115㎡형은 250만 원 하락한 9000만 원을 보였다.

황의장 기자 tpr111@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