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기군수 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28일 연기군 조치원 교동초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선관위 관계자들이 투표소 설치작업을 하느라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기=김상용 기자 ksy21@cctoday.co.kr

10·29 연기군수 보궐선거 결전의 날이 밝았다. 열전 13일간 공식 선거운동이 종료돼 유권자들의 선택에 따라 행정중심복합도시 예정지인 연기군을 이끌 차기 자치단체장이 가려지게 됐다.  

이번 선거는 오는 2010년 지방선거 판도를 사전에 가늠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각 정당과 후보들이 열띤 경쟁을 벌였고 선거결과에 따라 향후 충청지역 정치권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투표는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31개 투표소에서 진행되며 밤 9∼10시경이면 당선자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선거인수는 6만 2000여 명이지만 보선 특성상 투표율이 낮을 것으로 예상돼 1만 표 안팎 획득하면 당선안정권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번 선거는 한나라당의 '집권여당 후보론'과 '자유선진당 심판론'에 민주당은 '깨끗하고 능력있는 젊은 후보론'을 내세웠다. 여기에 선진당은 연기지역이 선거구인 심대평 대표를 전면에 내세우며 '지역정당론'을 통해 맞대결을 펼쳤다.

한나라당은 선거운동기간 동안 시종일관 '여당 후보를 선택해야 지역발전을 앞당길 수 있다'는 점과 잇단 재·보선으로 군민들의 혈세낭비를 초래한 선진당에 대한 '심판론'을 주장하며 최무락 후보 지지호소에 나섰다. 한나라당은 또 선진당 유한식 후보의 재산신고 과정에서 불거진 채무 누락 의혹을 제기하며 부동층 흡입에 전력을 다했다.

민주당은 박영송 후보가 '젊고 깨끗한 여성'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구체적인 생활밀착형 공약까지 제시하며 진보적인 성향의 젊은 유권자들의 지지를 이끌어내는데 주력했다. 민주당은 타 정당 후보들이 '쌀 직불금 불법 수령' 의혹과 '허위 재산신고' 논란 등을 일으키며 혼탁선거를 벌여왔다는 점을 들어 '깨끗한 후보론'과 '정책선거'에 무게중심을 두며 막판까지 승부를 걸었다.

선진당은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을 맞아 심 대표가 연기지역을 구석구석 누비며 '심대평 정서'를 적극 활용하는 선거전을 펼쳤다. 선진당은 이날 조치원역 앞에서 심 대표와 소속 의원들이 대거 참석하는 대규모 지원유세를 통해 유한식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는 것으로 선거운동을 마무리했다.

무소속 성태규 후보와 이천규 후보도 연기발전의 적임자임을 내세워 막판까지 연기지역을 누비며 표밭갈이에 주력했다.

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