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자의 쌀 직불금 수령 자진신고 마감인 27일 충북도와 각 시·군에는 총 1562건이 접수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날 충북도는 도청 143건, 소방본부 175건이 접수됐으며, 각 시·군은 1244건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보은군이 162건으로 쌀 직불금 수령 공무원이 가장 많았으며, 청주 159건, 충주 149건, 제천 67건, 청원 137건, 옥천 126건, 영동 80건, 진천 129건, 괴산 90건,음성 90건 등이며, 단양과 증평은 각각 28건, 27건만이 신고돼 대조를 이뤘다.

특히 지방자치단체장 가운데는 유영훈 진천군수와 이향래 보은군수가 경작지 주민들의 확인서 등을 첨부해 직불금 수령 사실을 신고했다.

쌀 직불금 신고가 마감됨에 따라 충북도와 각 시·군은 해당 직원들에 대해 직불금 부당 수령 여부를 가려내기 위한 확인조사가 28일부터 본격화된다.

자진신고 접수를 마친 해당 기관들은 실제 경작 여부를 판단하기 곤란한 신고자를 중심으로 경작증명서 제출 요구 등 소명기회를 준 뒤 현지조사 등 추가 확인작업을 벌여 부당 수령자와 환수 대상자를 가려낼 방침이다.

충북도는 시·군별 부정 수령자의 직원 명단과 조사 결과를 취합해 오는 31일 행정안전부에 결과를 제출할 계획이다.

충북도 감사실 관계자는 "신고 내용을 면밀히 검토해봐야겠지만 시골에서 부모가 경작하고 있는 농경지라며 신고한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오늘(28일)부터 확인작업을 통해 자료가 미흡한 신고자에게는 1차적으로 소명기회를 부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비공개로 조사하고 있기 때문에 수령금액 등은 공개하기가 힘든 상황으로 각 시·군별 자체 조사를 통해 부정 수령자를 적발, 행안부에 보고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최영덕 기자 ydchoi@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