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수천 명에 이르는 대전지역 학업중단 학생들을 구제하기 위한 공립형 위탁교육기관, ‘위(Wee) 스쿨’ 건립이 난항을 겪고 있다.

대전엔 인가된 대안학교가 한 곳도 없어 위기 학생들을 위한 교육기관이 절실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됐지만 지자체 지원금을 확보하는 방안이 여전히 안갯속에 싸여져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관계기관의 적극적이지 못한 추진의지를 비판하는 여론도 고개를 들고 있다.

대전시교육청에 따르면 유학·이민 등 해외이주 사례를 제외한 지난해 대전지역 학업중단 초·중·고교생은 총 1361명에 달했다.

이 중 학업이나 학교부적응 등 학교문제로 학업을 중단한 학생이 478명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가족문제로 인한 중단 학생이 313명, 가출·비행 등 개인문제로 인한 학생이 184명으로 뒤를 이었다.

이 같은 대전 내 학업중단 학생 수는 2005년 1050명, 2006년 1038명, 2007년 1828명으로 매년 1000명 이상을 유지하고 있고 전체 학생 수를 감안한 학업중단 학생비율도 전국 최고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세태에도 이들 위기학생들을 위한 지역 내 사회적 기반은 전무한 실정이다.

현재 대전에는 일부 비인가 대안학교만이 열악한 환경에서 소수 학생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하고 있을 뿐 공식적인 대안교육시설은 단 한 곳도 없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종교재단 등에서 대안교육시설에 대한 설립 요구가 지속적으로 있어왔지만 예산 등 여러 이유로 구체화되지 못했다”며 “필요성에 대해선 전체적으로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여론에 따라 시교육청은 지난 6월 교육과학기술부가 추진 중인 위(Wee) 프로젝트와 연계한 공립형 위탁교육기관(위스쿨) 설립을 구체화했다.

이를 위해 ‘위스쿨 설립추진단’을 구성한 시교육청은 대학 연구기관의 연구용역과 담당자의 연구수행을 통해 소요시설과 예산, 학교부지 등을 검토했고 2011년 3월 위스쿨을 개교한다는 목표를 잡았다.

하지만 지자체의 예산지원이 발목을 잡았다. 위스쿨 건립을 위해 필요한 예산 90억 원은 교과부와 교육청, 지자체가 30억 원씩 공동투자토록 규정이 마련돼 있지만 시에서 예산지원에 난색을 표한 것이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시는 최초 정책협의회 때 위스쿨을 위한 30억 원 지원에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지난달 28일 열린 실무협의회에선 긍정적으로 논의하겠다는 답변을 얻어냈지만 당초 9월 말 이전에 실시토록 예정됐던 시와 교육청의 본협의회가 차일피일 미뤄지면서 위스쿨 건립은 끝없이 표류하는 상황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일정을 따져봤을 때 협의회는 사실상 이달 안에 열리기 힘들다”며 “위스쿨 예산지원안도 내달이나 돼야 향후 추진상황을 전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위기학생들을 위한 교육기관 설립이 난항을 겪으면서 관계기관에 대한 비판여론도 불거지고 있다.

대전지역 교육단체 관계자는 “미래를 책임질 학생들의 살 길을 터주는 데 예산지원을 꺼린다는 건 어불성설”이라며 “예산이 없다고 말하는 지자체도 문제지만 그저 바라만보고 있는 교육청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진창현 기자 jch8010@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