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세균 대표와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27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회동을 갖고 정운찬 총리후보자의 자진사퇴와 내정 철회를 촉구했다. 양 당 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세종시 원안추진을 한목소리로 강조하고 나서 야권의 공조체제가 본격화했다.

이들의 회동은 지난 6월 26일 이후 3개월 만에 처음으로 향후 야권공조 강화 여부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정 대표와 이 총재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단독으로 회동해 정운찬 총리 후보자 국회 인준 반대와 세종시 원안추진을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이들은 회동 뒤 합의문을 통해 “정 후보자는 경제학자로서 자신의 수입, 지출도 해명하지 못하고 국회 청문회장에서 위증까지 하는 등 많은 하자와 흠결이 있는 만큼 자진사퇴해야 하며 대통령은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세종시 원안추진에 대해선 “세종시는 국법으로 규정된 국가과제일 뿐 아니라 이 정권이 처음부터 약속한 대국민 약속이므로 수도권 과밀완화와 국가균형 발전,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해 원안대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당은 총리 인준 및 세종시 문제와 관련해 구체적 행동 및 향후 계획에 대해 양당의 원내대표에게 일임해 공동대응키로 했다.

민주당 정 대표는 이어 가진 오찬간담회에서 “여권이 범법행위가 있는 사람의 인준을 숫자로 밀어붙이면 조롱거리가 될 것”이라고 인준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재확인했다. 선진당 이 총재는 정 후보자의 세종시 수정추진 입장에 대해 "정 후보자가 선입관과 편견에 사로잡혀 자기 고집을 부리든, (정권과의) 모종의 약속 때문에 그러는 것이든 총리로서 가장 큰 흠결요건"이라고 주장했다.

서울=김종원 기자 kj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