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지역 국회의원들이 한승수 국무총리에게 첨단의료복합단지 오송·오창 유치, 수도권 규제완화 중단 등을 적극 건의했다.

8명의 충북지역 국회의원들은 22일 한승수 국무총리와 간담회를 갖고 지역의 주요현안을 현재 추진 중인 제4차 국토개발계획 2차 수정계획 및 하위 관련계획에 반영해줄 것을 건의했다.

이날 건의된 지역의 주요현안은 수도권 규제완화 중단을 비롯해 ㅤ▲첨단의료복합단지 오송·오창 유치 ㅤ▲중부내륙첨단산업·관광벨트 추가설정 ㅤ▲충청고속도로 조기 건설 ㅤ▲청주공항 민영화 반대 및 수도권 전철 연장운행 ㅤ▲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 ㅤ▲통폐합 공공기관 충북 혁신도시 이전 ㅤ▲영동∼용산간 4차선 도로 확포장 ㅤ▲괴산·음성LNG도입 등이다.

지역국회의원들은 "이명박 대통령이 직접 나서 ' (先) 지방육성 후 (後) 수도권 규제완화'라는 국가통치의 대원칙을 밝혔다"며 "이러한 대통령의 선언과는 달리 정부 각 부처에서 수도권 규제완화를 공공연히 주장하고 있고 심지어 균형발전의 총사령탑인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이 수도권 규제완화를 앞장서서 주장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지역국회의원들은 "최근 군사보호구역 해제, 공장총량제 완화, 그린벨트 해제 등 수도권 규제완화가 말로만이 아닌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며 "수도권 규제완화 추진과 지방홀대가 더 이상 인내할 수 없는 한계에 이르고 있는 만큼 수도권 규제완화 추진을 중단해줄 것"을 건의했다.

이와 함께 지역국회의원들은 국내 유일의 바이오 국가산업단지인 오송생명과학단지의 6개 국책기관과 5개 생명산업지원센터 및 국내 62개 제약회사 입주는 물론 초기투자비 5000억 원 절감, 전국 최단의 접근성을 갖춘 국토중심지역의 조건 등 첨단의료복합단지의 오송·오창 유치에 대한 입지당위성을 설명했다.

청주국제공항 활성화와 관련해 민영화 반대와 천안∼청주∼청주국제공항 간 수도권 전철연장도 건의했다. 국회의원들은 청주국제공항 이용편의 증대를 위해 국가기간교통망 계획에 반영, 내년도 예비타당성조사 실시 건의와 함께 청주국제공항의 민영화 절대 반대의견을 분명히 했다.

이밖에 국회의원들은 4대 초광역개발권에 대덕연구단지∼행정도시∼오송·오창∼충주∼경북북부, 강원 남부지역으로 이어지는 국토중심에 내륙첨단산업관광벨트를 포함한 X축을 추가해 줄 것을 건의했다.

국제과학비니스벨트와 관련해서는 오창과학산업단지에 차세대가속기 설치 지원과 대덕R&D특구범위 오송·오창까지 확대, 오송생명과학단지에 한국뇌연구원 설립을 건의했다.민주당 이시종 의원(충주) 측 관계자는 "한 총리가 국토해양부 등 각 관련부처 장관들을 직접 불러서 현안사업 하나하나를 적극 검토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또 이 관계자는 "국무를 총괄하는 국무총리가 형식적인 답변이 아닌 지역건의사항에 대해 성의 있게 준비하고 답변했다는 것이 의원들의 중론"이라며 "총리가 지역현안 해결을 위해서 상호커뮤니케이션을 할 것을 주문하는 상당히 의미 있는 간담회였다"고 평가했다.

 엄경철 기자 eomkc@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