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대전 보덕초 폐교안이 격론끝에 대전시교육위에서 원안 가결됐다.

<본보 7월 15·16일자 6면·8월 21일자 2면 보도> ▶관련기사 21면

대전시교육위원회는 지난 21일 제227회 임시회를 열고 대전시교육청이 상정한 조례안 3건에 대한 심의에 나섰다.

시교육위원들은 이날 개교 10년 만에 폐교 절차를 밟고 있는 대전 보덕초 문제와 관련해 교육당국의 근시안적 학교 신설과 밀어부치기식 폐교정책에 대해 따끔한 질책을 가했다.

윤병태 위원은 이날 “지난 2007년 학생수가 50여 명에 불과한 구즉초를 보덕초로 통합하는게 어떠냐는 의견도 개진됐었으나 당시 구즉초 쪽으로 도시 개발이 예상돼 24학급 규모의 구즉초 개축이 이뤄졌다”며 “그러나 현재로선 구즉초에 많은 학생 유입이 불투명한 상황이고 인근에 두리초까지 개교하며 보덕초가 폐교 위기에 놓였다”고 질타했다.

윤 위원은 이어 “학생들의 통학거리등을 감안할 때 당시 70억 원을 들여 무리하게 구즉초를 증개축할 필요가 있었으냐”며 “구즉초는 증개축을 하고 보덕초는 폐교하는 동기가 무엇이냐”고 따졌다.

이상훈 위원은 “보덕초는 학교를 개축했을 때 위치라든지 건축한 내용이 매우 충실한 학교였다”며 “학교를 신설할때 굉장히 신중해야 하지만 폐교는 더욱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교육행정의 안일함을 지적했다.

장선규 위원은 “보덕초의 경우 농어촌 소규모 학교의 통폐합 문제와는 다른 상황”이라며 도시형 폐교 현상에 대한 교육청의 적극행정을 요구했으며, 백동기 위원은 “폐교가 되더라도 지역민과 학생, 인근 상인들한테 더 이상 문제점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윤병태 위원은 “(지역주민이) 학교에 대한 애교심도 없고 지역에 대한 애향심도 없다보니 이런 결과가 오지 않았나 본다”며 “행정처리를 할 때는 어떤 의도성 보다는 학부모의 의견을 제대로 파악해 보덕초 같은 우를 다시 범하지 말아달라”고 주문했다.

시교육위원회는 이날 보덕초 폐교 조례안 통과 여부에 대한 유보등을 거론했으나 교육청의 신중한 후속대책을 요구하며 원안 가결했다.

이날 시교육위를 통과한 조례안을 내달 대전시의회에 상정돼 최종 심의에 나서며 시의회 통과시 보덕초는 내년 2월 폐교된다.

서이석 기자 abc@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