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화 보건복지가족부 차관의 쌀 직불금 의혹이 국정감사 정국을 지배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국정조사 실시 여부를 놓고 여야가 팽팽한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

한나라당은 정부가 조사한 쌀 직불금 수령자 조사를 마치고 전반적인 조치가 있은 후 국정조사를 고려하겠다는 입장인 반면, 민주당과 자유선진당 등 야권은 한나라당 임동규 의원(비례)이 추가로 쌀 직불금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나자 즉각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서울=방종훈 기자 bangjh@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