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등 5개 시·도 공동 운명체가 내륙특화벨트를 내륙첨단산업벨트로 조성하기 위한 항해의 돛을 올렸다. 충북도는 21일 초광역개발권 ‘내륙첨단산업벨트 공동개발 구상’을 5개월에 걸친 산고 끝에 완성해 5개 시·도지사의 서명을 담아 국토해양부와 지역발전위원회에 공식 제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21일 정부의 지역발전 정책 추진전략보고회 시 ‘□’자형 초광역개발권 계획에서 내륙지역이 제외된 후 정확히 1년 만에 충북·충남·대전·강원·전북 등 5개 시·도가 내놓은 공동작품이다.

당초 정부가 내륙지역을 제외한 접경지역과 해안선 위주의 초광역개발권을 발표했으나, 5개 시·도의 강력한 요청으로 지난해 12월 기존 4대 벨트에 내륙축도 검토하겠다는 방침을 이끌어냈다. 이어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가 지난 16일 내륙특화벨트 추가 등의 내용이 담긴 초광역개발권 중간 시안을 마련해 사실상 내륙벨트 추가 지정을 확정지었다.

이는 5개 시·도가 지난 3월 내륙첨단산업벨트 공동개발 구상을 위해 공동추진팀을 구성해 6회에 걸쳐 워크숍·간담회·합동회의를 개최하는 등 노력의 성과이다.

이날 제출된 공동개발 구상안에 따르면 내륙첨단산업벨트의 공간적 범위는 동해안의 강원 평창부터 충북·충남·대전 등 중부내륙을 거쳐 서해안의 전북 정읍까지 정해졌다. 이 범위 안에는 5개 시·도 28개 시·군·구가 포함됐다.

내륙첨단산업벨트의 비전은 ‘녹색기반 내륙첨단산업의 동북아 허브’로 정했고 △BT·IT·GT의 세계적 클러스터 조성 △서해·중부내륙·동해를 연결하는 국토축 건설 △5개 광역 및 28개 기초자치단체의 상생경제권 구축 등 3대 목표를 설정했다.

또 벨트 내 5개 시·도가 전략적으로 연계해 발전시켜 나가야 할 5대 사업을 △의료산업 △전자·정보·부품소재산업 △바이오·신소재산업 △차세대 대체 에너지산업 △항공·우주 과학산업 등으로 정해 행정구역을 초월한 전략적 연계 방안도 제시하고 있다.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공동개발 구상은 국토해양부에서 올 하반기 중에 구체적인 기본구상을 도출하고, 내년에는 종합계획이 수립되는 등 본격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공동개발 구상안이 수립돼 정부에 제출되는 등 내륙특화벨트 추진이 가시화되면서 집적된 첨단산업형 벨트 조성이 시급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정부가 내륙특화벨트를 첨단산업벨트형, 낙후지역 성장촉진형, 하천유역형 등 여러 가지를 검토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우택 충북지사는 “내륙첨단산업벨트가 공식 채택될 때까지 지역균형발전위원회 등에 지속적으로 건의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천영준 기자 cyj5425@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