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각에 대한 청와대의 행보가 점차 가시화되면서 ‘충청 총리설’에 대한 관심도 그만큼 높아지고 있다. 인적 쇄신에 대해 장고를 거듭하고 있는 청와대의 입장에서 개각의 핵심은 한승수 국무총리의 후임이다.

후임 국무총리가 누가 되느냐에 따라 이명박 정부의 집권 2기의 분위기를 읽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맞물려 자유선진당 심대평 대표의 총리 발탁설이 일찌감치 정치권에서 회자되면서 실현 가능성과 이에 따른 정치적 변화에 대한 정치권의 셈법도 복잡하게 전개되고 있다.

심 대표는 충청 총리설에 대해 “내가 무슨 말을 할 수 있느냐”며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21일 연기군청에서 열린 세종시 특별법 제정을 위한 주민과의 간담회에 참석한 심 대표는 총리설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답할 처지가 아니다”라며 애써 답변을 회피했다.

그의 ‘유구무언’에 대해 한 측근은 “그동안 몇 차례 곤혹스런 경험을 했던 심 대표의 입장에서 최대한 말을 아끼는 방법 밖에 없다”며 “결국 최종 판단은 청와대에서 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명박 정부에서만 2차례의 러브콜을 받은 적이 있다. 이번 개각설까지 합치면 3번째다.

지난해 6월경 두 번째 총리설이 나올 때 심 대표는 ‘총리에 미련을 갖고 있다’는 오해 섞인 시선으로 곤혹을 치러야 했다. 더불어 선진당에 대한 책임감과 당내 정치적 위치 등도 심 대표에게는 큰 부담으로 작용했다.

이런 배경 탓에 이번 총리설에 대해서는 언급조차 꺼리는 분위기다.

그럼에도 개각 요인이 있을 때마다 심 대표의 총리 발탁설이 나오는 이유는 정국 쇄신책으로 ‘그만한 인물’이 없다는 정치권 안팎의 분석에 기인한다.

현재 국정운영 방향과 정치적·사회적 상황에 비춰볼 때 국정 최고책임자인 이 대통령의 의지에 가장 근접해 있는 인물이 심 대표라는 것이다.

아울러 영남과 호남의 대립각이 극에 달한 상황에서 정치적 중립지대인 충청권 인물을 기용함으로써 정국의 무게 추를 맞출 수 있다는 점도 심 대표의 총리설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결국 심 대표의 경우 정치적인 좌우 쏠림이 적은 데다, 위기관리 능력이 뛰어난 ‘내치(內治)’형 인물로 이 대통령이 바라는 수준에 상당히 접근해 있다는 분석이 많다.

여기에 이 대통령은 서울시장 시절부터 당시 심대평 충남지사와 직·간접적인 교감을 가지며 심 대표에 대해 긍정적인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다만 선진당 이회창 총재의 의중과 심 대표의 총리 발탁에 따른 정치적 파장 등이 변수로 작용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정치권의 한 인사는 “심 대표 총리설은 실체도 근거도 없지만 꾸준히 제기되고 있으며 본의 아니게 총리감으로서 검증을 받게 되는 결과를 가져왔다”며 “청와대의 판단에도 이런 점이 참고가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