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ㅁ’자형 초광역권 개발계획에 추가될 내륙첨단산업벨트에 대한 공동개발구상안이 도출됐다.

대전·충남·충북 등 충청권 3개 시·도에 강원, 전북이 포함된 5개 광역단체는 21일 초광역개발권 내륙첨단산업벨트 구상안을 확정, 국토해양부와 지역발전위원회에 제출했다.

이날 제출된 내륙첨단산업벨트 구상안의 공간적 범위는 강원도 평창·원주에서 대전·천안·오송 등 충청권을 가로질러 전북 정읍에 이르는 5개 광역단체·28개 기초지자체로 설정됐다. 환황해권과 환동해권의 국제적인 교류 통로로써의 역할로 ‘ㅁ’자형 초광역경제권의 연계성을 보완한다는 전략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5개 광역단체는 일단 내륙첨단산업벨트의 비전을 ‘녹색기반 첨단산업의 동북아 허브’로 명확히 하고, BT·IT·GT를 엮는 세계적인 클러스터 조성과 서해·중부내륙·동해를 연결하는 국토활용축 건설, 5개 광역단체 상생경제권 구축을 세부목표로 제시했다. 이 같은 목표 속에서 국토 내륙의 지역별 거점화 사업을 통해 자체 경쟁력을 강화하면서 환황해·환동해를 넘어 대륙으로 진출할 수 있는 국제교류의 동북아 순환루트를 개척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이번 구상안엔 내륙산업벨트의 발전거점과 교통·물류기능 확충을 위한 구체적인 사업 아이템도 담겨있다. 5개 광역단체는 △호남고속철도와 내륙철도(충북선 및 원주~강릉 간 철도) 연결을 통한 전국 ‘X’자형 고속철도망 구축 △논산~대전~청주국제공항~천안(141.4㎞) 간 역전철 건설 △청주공항·군산공항 기능 확충 △충청내륙고속화도로 건설 등을 주요 인프라 구축사업으로 제시했다.

정부는 동서남해안권발전특별법에 내륙첨단산업벨트를 포함하는 안을 골자로 하는 법 개정을 추진, 내륙산업벨트의 근거를 마련하는 한편 올해 안에 내륙산업벨트를 포함한 초광역경제권개발계획 구상안을 확정하고 내년까지 종합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기준 기자 poison93@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