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나' 했던 대전역세권 2지구 민간사업자 모집이 '역시나' 불발로 끝났다.

코레일은 2개월 전인 지난 8월 19일 공고를 통해 14만 3520㎡를 공동 개발할 민간파트너를 모집했지만 단 한 개의 업체도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최악의 경기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 불발의 첫째 이유였고 민자역사 개발의 필요충분조건인 백화점 대형 마트 등 유통시설의 입점이 불허됐다는 것이 두 번째 이유였다.

참여를 기대했던 대형 건설사와 금융사들은 투자심리가 극도로 위축된 상황에서 집객력이 떨어지는 일반 상업시설이나 업무시설 일색인 건물을 지어 분양하는 것은 불나방같은 짓이라는 판단을 한 것이다.

일말의 기대감을 저버리지 않았던 코레일은 유통시설 입점을 불허한다는 전제조건을 제시한 대전시에 원망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그러면서 대전시로부터 유통시설 입점허가를 얻어내 재공고를 하고 반드시 사업파트너를 확보해 계획대로 사업일정을 추진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유통시설 입점허가 없는 재공모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것이 코레일의 입장이다.

그러나 대전시가 1차 공모 불발을 이유로 당장 유통업체의 입점을 허가할 가능성은 그리 커 보이지 않는다.

시민들을 상대로 중소 상인들을 보호한다는 명분 아래 오는 2013년까지 모든 대형 유통업체의 신규 개점을 불허한다는 약속을 한 상황에서 스스로 약속을 어기는 것이 여간 부담스럽지 않기 때문이다.

시가 2013년까지 한시적으로 유통업체 신규 개점을 불허키로 한 것은 흐르는 강물을 막겠다는 무모한 의지표현이라기보다는 영세 중소상인들이 시장변화에 따른 자구책을 마련할 수 있는 시간을 준다는 측면이 강하다. 그래서 코레일은 끈질긴 설득 작전을 펼치겠다는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민자사업 참여공모가 불발된 것은 안타깝지만 당장 유통업체 입점을 허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코레일의 입장을 재확인하고  관련 실·국간 협의를 통해 최적의 대책 마련에 들어가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의 대전역이 포함된 대전역세권 2지구는 코레일이 전체 부지의 78%를 보유하고 있는 대전역 인접지로 코레일은 민간업체에 사업을 위탁해 이 일대를 전체 역세권 88만 7000㎡의 랜드마크 지역으로 개발한다는 구상을 갖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도운 기자 ojae@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