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9 연기군수 보선이 공식 선거전에 돌입하면서 초반 기세싸움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각 정당별로 선거초반부터 우위를 점해 막판까지 승기를 이어가기 위해 본격 선거 레이스 진입과 동시에 뜨거운 접전을 펼치고 있다.

한나라당은 16일 최무락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김태흠 충남도당위원장과 당원 및 지지자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충남도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을 갖고 필승의지를 다졌다.

이날 출정식에서 김태흠 도당위원장은 "3번의 재보선으로 행정공백을 초래한 자유선진당에 대한 책임을 묻고 낙후된 지역발전을 위해 집권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며 "행정경험이 풍부한 여당후보인 최 후보가 군정을 이끌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역설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잇단 불법부정선거로 연기군민들의 자존심과 명예를 실추시킨 선진당은 군정을 제대로 이끌 수 없다"며 '정치적 책임론'을 앞세워 선진당을 압박했다.

최 후보는 "잇따른 군수선거로 군민들의 민심이 반으로 갈라졌다"며 "민심화합과 함께 세종시 통합문제 등 군의 주요 현안을 해결할 수 있는 여당후보에게 지지를 보내달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날 '방송토론에 자신없는 후보는 사퇴하라'는 제목의 긴급성명서를 통해 방송토론회 불참 의사를 밝힌 타 정당 후보들을 겨냥해 '군수후보 자격이 없는 것 아니냐'며 날선 각을 세웠다.

민주당 박영송 후보는 성명서에서 "공정하고 투명한 정책선거와 유권자들의 판단을 위해 필수적인 방송토론회를 거부하는 후보가 군의 행정을 제대로 이끌 수 있겠느냐"며 "또 다시 군을 조직과 금품으로 얼룩지게 하거나 무능력이 들통날까봐 회피하는 것이 아니냐"고 비난했다.

선진당은 공식 선거운동 첫 날 당 차원의 공식행사는 자제하면서 유한식 후보가 직접 발로 뛰며 유권자들을 직접 접촉하는 대면선거 운동에 집중했다.

선진당은 조만간 이회창 총재가 직접 참석한 가운데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을 갖고 본격적인 세몰이에 나선다는 복안이다. 

 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