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대 첫 국정감사가 중반전에 돌입하면서 각 정당 국감상황실이 일일 리포트, 국감 이슈 등을 발행하는 총력전을 펴고 있다.

특히 야권은 이번 국감을 통해 소수당의 열세를 극복하고 정국 주도권을 잡겠다는 의지를 나타내면서 소속 의원들의 일일 성적표까지 매기고 있는 상황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10년 만에 집권당이 된 한나라당은 국감상황실에서 일일 점검에 나서는 한편, 온라인을 통해 제보를 접수 중이다.

한나라당은 당 소속 의원들의 질의 자료를 홈페이지를 통해 서비스하고 일일 이슈에 대해서도 점검하고 있다.

한나라당은 15일 국회에서 국감 중간 결산을 위한 의원총회를 개최했으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경남 김해 봉하마을 사저에 지나치게 많은 예산이 투입됐는지에 대한 현지조사, 참여정부 시절 고위공무원 등의 쌀 소득보전 직불금 불법 수령 의혹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은 지난 14일에는 고위 당직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국감 중간 점검을 갖는 등 첫 국감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강조했다.

민주당은 국감상황실을 통해 매일 국감 이슈를 선정해 소속 의원들은 물론 언론에도 공개 중이다.

민주당은 각 상임위별 쟁점사항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하는 것은 물론 대안 및 목표까지 제시해 수권 정당으로의 이미지 심기에 열중하고 있다.

당 정책위는 정책국감을 이끌기 위해 정책조정위원회를 풀가동하고 있으며 이 때문에 각 분야별로 정책 대안도 제시되고 있다.

민주당은 이봉화 보건복지부 차관의 쌀 직불금 부정 수령 의혹이 일파만파로 확대됨에 따라 국정조사를 촉구하는 등 한층 공세에 나선 상황이다.

자유선진당은 국감상황실에서 일일 리포트를 발행하며 소속 의원들을 독려 중이다.

당초 의원실에만 배포하던 일일 리포트는 의원들의 언론 노출 빈도까지 게재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언론에도 공개해 사실상 일일 성적표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선진당은 국감 중에도 당 5역 회의를 부정기적으로 열어 각종 대형 현안에 대처하는 순발력을 보이고 있다.

선진당 관계자는 "수적으로 의원수가 적어 안타보다는 홈런이 나오기를 기대하는 마음이 크다. 작은 정당이다보니 의사 결정은 상당히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 김종원 기자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