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보는 오는 2010년 충청권 지방선거 격인 10·29 보궐선거가 공식적으로 닻을 올렸다. 이번 재보선은 2년 후 지방선거 향방을 가늠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각 정당별로 일전을 벼르고 있어 치열한 접전이 예상된다. 

후보등록 마감일인 15일 연기군수와 연기·홍성 기초의원 재보선 출마자들은 후보등록을 마치고 16일부터 공식 선거운동에 돌입한다.

연기군수 보선에는 한나라당 최무락 후보와 민주당 박영송 후보, 자유선진당 유한식 후보, 무소속 성태규 후보와 이천규 후보 등이 각각 등록을 마쳐 5파전 양상으로 선거전이 펼쳐지게 됐다.

기초의원을 선출하는 연기군의원(가 선거구) 보선은 한나라당 강용수 후보와 민주당 김부유 후보, 선진당 김학현 후보, 민주노동당 최주명 후보, 창조한국당 조용호 후보, 무소속 강대철 후보 등 6명이 등록을 마쳤다.

홍성군의원(라 선거구) 보선은 한나라당 이선균 후보와 선진당 이두원 후보, 무소속 김순제 후보 등 3명이 출사표를 던졌다.

이에 따라 연기군수 선거는 5대 1, 연기군의원 선거는 6대 1, 홍성군의원 선거는 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게 됐다. 이번 재보선은 오는 22일 선거인명부가 확정되고 오는 29일 투표를 통해 각 선거구별로 당락이 결정된다.

 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