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노무현 전 대통령 시민추모위원회(이하 추모위원회)가 상당공원에 추진 중인 추모표지석과 관련 청주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추모위원회는 지난달 25일 기자회견을 통해 청주 상당공원에 설치된 노 전 대통령의 분향소에서 모인 시민들의 성금 중 분향소 운영 경비를 제외한 금액으로 오는 10일 노 전 대통령의 49제에 맞춰 추모표지석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모위원회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700명의 청주시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찬성 58.2%, 반대 25.6%, 잘모름 16.3%’라고 발표하며 청주시민의 과반수가 노 전 대통령의 추모표지석 설치에 찬성한다는 근거를 내세웠다.

시는 일단 추모위원회 측에 표지석 설치와 관련 “시민 의견 수렴과 청주시 도시공원심의위원회의 자문을 받는 등 절차를 거쳐 회신할 계획이니 설치를 중지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다음 주 중 700~1000여 명의 시민을 대상으로 추모표지석 설치여부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시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온 후 도시공원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최종결정을 내린다는 입장이지만 어떤 방향으로 결론이 나더라도 비난을 면치 못할 상황이라 고심하고 있다.

추모위원회가 실시한 여론조사에 대해 시는 “믿지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질문에 문제가 있다”는 결론을 내리고 자체 여론조사를 실시키로 했다. 하지만 추모위원회의 여론조사가 ARS 방식으로 진행됐고 찬성이 반대보다 2배 이상 많은 상황에서 시가 자체 여론조사를 실시하더라도 반대가 찬성보다 많이 나오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시의 여론조사 결과도 찬성이 과반수가 된다면 시는 추모표지석 설치와 관련 선택의 여지가 줄어들 수밖에 없다.

이와 함께 보수단체의 반대 여론도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추모위원회의 추모표지석 건립 계획이 표면화된 이후 청주시 공원녹지과에는 이에 반대하는 보수단체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일부 강경보수단체는 공공연히 상당공원에 추모표지석이 설치될 경우 파손시키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충북지역 보수단체연합인 ‘충북미래연합’도 청주시에 “갈등의 불씨가 될 수 있다”며 공식적인 반대입장을 전달했다.

시 관계자는 “적법한 절차이행 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을 내릴 것”이라면서도 “추모위원회 측과 보수단체 간의 입장차이가 너무 커 결정을 내리기 쉽지 않다”고 토로했다.

그는 이어 “양 측의 입장을 고려해 노 전 대통령과 충북의 인연이 깊은 청남대에 추모표지석을 건립하는 방안을 추천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심형식 기자 letsgohs@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