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특별도(道) 충북’ 건설을 위한 투자유치가 마침내 20조 원을 돌파했다.

충북도는 1일 제2회 지역투자박람회에서 서영정밀 등 3개 업체와 8528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한다. 이로써 충북도의 민선 4기 투자유치액은 154개 기업 20조 5979억 원으로 목표액인 20조 원을 넘어서게 됐다.

이날 투자협약을 체결하는 서영정밀은 경기도 화성의 본사와 공장, 천안의 조이테크 계열사 등을 이전하며, 신규 사업인 덴탈임플란트 생산을 위한 공장을 신축하기 위해 진천에 2019년까지 7500억 원을 투자하게 된다. 후지라이테크는 경기도 화성 공장을 증평산업단지로 이전하며 2013년까지 528억 원을 투자하고, 해동기기는 오송생명과학단지로 연구소와 본사를 이전하기 위해 전기식 진단 및 요업기기 제조공장을 신축하며 2014년까지 500억 원을 투자한다.

이번 20조 원 투자유치 달성은 충북이 국토의 중심에서 국가 신성장 동력의 경제 중심지로 새롭게 발돋움하는 전기를 마련했다.

또 지역투자 활성화 부문에서 최우수도로 선정됨에 따라 그 동안 타 지자체에 비해 투자유치 활동이 활발했고, 전국 최고의 투자유치 실적을 인정받게 됐다.

민선 4기 초 투자유치 경험이 전무했던 충북도는 투자유치 목표를 2조 3000억 원으로 잡았으나, 4번씩이나 수정해 가며 당초 목표액의 10배 금액인 20조 원이라는 전국 최고의 투자유치 실적을 이룩해 냈다.

충북의 새로운 100년 대계를 이어나갈 디딤돌을 마련하게 된 것이다.

도가 이 같은 성과를 올릴 수 있었던 것은 많은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기업이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었기 때문이다.

도는 민선 4기 출범과 더불어 투자유치 T/F팀을 구성해 각종 기업지원 제도를 정비한 후 투자유치과와 서울투자유치센터를 신설했다.

이를 통해 본격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전개했고, 기업인 예우 24가지 시책을 추진하는 등 친기업 문화 조성에도 앞장서 왔다.

또 도정사상 처음으로 서울에서 국내외 기업을 대상으로 대규모 투자설명회를 개최하고, 각종 매체 등을 통해 공격적인 홍보활동을 전개하며 충북의 이미지를 높였다.

특히 기업인과 전문지식인들로 구성된 투자유치자문단을 구성해 투자정보를 제공받는 등 투자유치에 전력을 기울여 왔다.

현재 조성 중이거나 조성 계획 중인 22개(2902만㎡) 산업단지 가운데 민선 4기 들어 추진하는 산업단지가 77%인 17개소(2428만㎡)인 것만 봐도 짧은 기간 동안 투자유치 활동이 얼마나 활발히 전개됐는지 짐작할 수 있다. 더욱이 기업 유치과정에서 나타난 맞춤형 인력지원을 위해 1000억 원 규모의 충북인재양성재단을 설립했다. 지난 29일에는 전국 최초로 300개 개별사업장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노사평화를 선언해 기업하기 좋은 투자환경을 대내외에 선포하기도 했다.

그동안 투자 유치한 154개 기업들이 속속 준공하며 공장을 가동하기 시작하면서 투자유치 효과도 가시화 되고 있다. 인구는 3만 1000명이 증가했고, 산업단지 생산액증가율 전국 1위, 고용증가율 전국 2위 등 글로벌 금융위기의 어려움 속에서도 각종 경제지표가 고무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도는 이번 20조 원 투자유치의 경제적 파급효과로 부가가치 12조 3909억 원, 조세수입 1853억 원, 인구유입 12만 2220명, 취업유발 19만 5112명 등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도는 저탄소 녹색성장과 관련된 산업을 선점해 충북의 청정이미지와 접목시켜 충북의 대표적인 브랜드로 육성, 도민 1인당 GRDP 3만 3000불 달성을 위해 전진하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한편 도는 투자유치 목표액 달성이란 신기원을 이룩하는 동시에 지식경제부로부터 지역투자 활성화 단체 부문 최우수도로 선정돼 투자유치와 관련해 겹경사를 맞게 됐다.

천영준 기자 cyj5425@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