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탁성 뇌물수수 혐의등으로 검찰 조사를 받아온 오제직 충남도교육감이 13일 전격 사퇴함에 따라 충남교육은 지난 2003년에 이어 또 다시 교육수장의 불명예 퇴진이란 악몽을 되풀이하게 됐다.

강복환 전 교육감의 중도하차와 사법처리로 한동안 극심한 후유증을 겪었던 충남교육으로서는 교육수장의 두 번째 사퇴에 적잖게 충격을 받은 모습이다.

특히 올해 첫 주민직선 교육감 선출과 함께 전 교직원이 심기일전해 충남교육의 도약을 도모하던 국면에서 터져나온 악재라 교육계 내부의 동요는 더욱 크다.

오 교육감은 이날 '속죄와 반성'의 뜻을 담은 글을 도민들에게 전하며 사직서를 공식 제출했지만 오 교육감 본인을 포함해 100여 명의 충남교육계 인사에 대한 검찰 수사는 계속될 것으로 알려져 교육계 안정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전망이다.

교육감 부재에 따른 행정공백과 교직원들의 사기저하, 뿌리 깊어진 불신, 교육자치 논란 등 앞으로 해결해야할 과제들은 첩첩산중이다.

한석수 부교육감이 교육감 권한대행에 나서지만 중앙정부와 맞서 책임을 동반한 소신행정을 펼치기는 한계가 있다.

또 내년도 사업예산 통과도 지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예산 확보를 위해 교육감이 도교육위원회와 도의회와 협의와 조정에 나서야 하나 부교육감 권한대행 체제에서 원만하게 이뤄질지 걱정하는 목소리도 높다.

현행법상 내년 4월 다시 치러야 하는 교육감 선거는 논란의 불씨다.

올 한 해 동안 교육감 선거법 개정 여부를 놓고 정치권과 대립각을 세웠던 교육계로서는 스스로 교육자치 입지를 약화시키는 빌미를 제공한 격이 됐다.

낮은 투표율에 따른 교육감 선거 무용론과 짧은임기(1년 2개월)에 비해 과다한 선거비용 문제등도 벌써부터 꿈틀대고 있다.

도교육청 한 관계자는 "이제는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는데 힘을 쏟아야 할 때"라며 "이번 일을 반면교사 삼아 올곧은 충남교육으로 거듭나도록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교조 충남지부도 이날 논평을 통해 "교단에서 승진과 출세에 매몰돼 있던 얼치기 교육자들을 솎아내고 아이들 속에서 헌신하는 교사들이 우대받는 제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면서도 "남아있는 우리가 충남교육의 자존심을 세우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충남교육의 쇄신과 단합을 촉구했다.

 서이석 기자 abc@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