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 아파트 현황 통계'가 주택건설업체들의 불성실 신고로 정확성이 떨어지고 있다.

건설사 입장에서는 미분양 물량을 정확히 신고해야 하는 법적의무가 없는데다, 대외적 이미지를 고려해 축소신고하고 있지만 정확치 않은 통계 때문에 시장 상황을 제대로 보여주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대전시가 내놓은 지난 8월 말 기준 미분양 아파트 현황에 따르면 미분양 물량은 2771가구로 조사됐다.

올 들어 최고치를 기록한 지난 6월 3129가구에 비하면 적지 않게 줄어든 수준이다.

그러나 이 중에서 서남부택지개발지구 내 분양한 한 아파트 단지의 경우 지난 6월 미분양 아파트 조사 때는 370가구였으나 7월에 458가구로 100가구 가까이 늘었다가 8월에 369가구로 다시 급감, 고무줄 통계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유성 덕명지구에서 분양한 한 단지는 지난 7월까지 미분양 물량이 340가구에 달했으나 8월에 185가구로 신고됐다. 한 달 사이 155가구의 미분양이 소진됐다(?)는 통계 수치이다.

미분양 물량이 한 달 사이 100가구 늘어난 단지도 있다. 대덕테크노밸리 한 아파트 단지는 지난 6월 말 137가구로 신고됐으나 7월에 전월대비 100가구 늘어난 237가구로 늘었다.

이뿐만이 아니다. 아예 모델하우스도 없고 현장공사조차 착공하지 않고 있는 단지까지 미분양 물량으로 취합하고 있다.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주택건설업체 입장에선 계약률이나 미분양 가구수가 알려져 회사 이미지에 보탬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가 매달 취합하는 미분양 자료는 국토해양부의 미분양 아파트 통계기준으로 활용된다. 하지만 미분양 자료제출은 강제 조항이 아니어서 건설사들이 축소신고를 해도 확인할 방법이 없다.

시 관계자는 "건설사들이 정확한 수치를 알려주지 않아 통계를 작성하는 데 문제가 생긴 것 같다"며 "한 번 확인해 보겠다"고 말했다.

 박길수 기자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