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9 연기군수 보궐선거가 정책경쟁은 사라지고 상호비방만 난무하는 네거티브 선거전으로 치닫고 있어 공명선거 분위기 조성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연기군은 연이은 선거법 위반으로 현직 자치단체장이 2번이나 낙마해 불법부정선거 상습지역으로 낙인찍혀 명예회복이 절실한 상태다.

하지만 정치권에서는 여전히 '클린선거'는 찾아 볼 수 없고 '진흙탕 싸움'으로 일관해 빈축을 사고 있다. 14일 후보등록을 앞두고 있는 연기군수 보선은 각 정당별로 전열을 정비하면서 표심경쟁에 돌입한 가운데 선거법 위반 논란이 불거지면서 급기야 사법당국에 고발하는 사태까지 벌어지는 등 과열양상이 빚어지고 있다.

선진당은 지난 9일 한나라당이 여론조사를 빙자한 불법 선거운동과 관련 선진당 공천을 받은 예비후보가 조사를 받고 있는 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점을 들어 김태흠 한나라당 도당위원장을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

선거초반 한나라당이 '정치적 책임론'을 전면에 내세워 '선진당 후보 공천 배제론'을 주창하면서 불이 붙기 시작한 공방전이 선진당 후보와 관련된 선거법 위반 논란을 계기로 더욱 확산돼 법적인 판단문제로까지 비화된 것이다.

선진당은 또 이날 홍성군의원(라 선거구) 보선과 관련, 홍성·예산에서 국회의원을 지낸 바 있는 홍문표 한국농촌공사 사장이 한나라당 공천을 받은 예비후보에 대한 지지에 나섰다는 점을 들어 불법 선거운동 중지를 요구하고 나서 한나라당과의 선거법 위반 논쟁은 더욱 확산될 전망이다.

민주당도 박영송 연기군수 예비후보가 지난 8일 출마 기자회견을 통해 "선진당은 '군수없는 행정'이라는 불행한 사태로 군민의 자존심에 또 한 번 대못을 박았다"며 '오만한 정당'이란 표현까지 동원해가며 선진당의 사죄를 촉구하고 나서는 등 정치공방전에 가세했다.

이처럼 저마다 '클린선거'를 다짐했던 각 정당들이 후보등록도 하기 전에 비방선거로 일관하고 있는 것에 대해 잦은 재보선으로 주민들의 혈세 낭비를 초래했던 정치권이 아직도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며 비난여론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주민 신 모(50·연기군 조치원읍) 씨는 "낙후된 지역발전을 위한 청사진 등 정책과 관련된 내용은 찾아 볼 수 없고, 서로 간에 비난하는 목소리만 들린다"며 "군민들의 자존심과 명예가 또 다시 추락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

10·29 재보궐선거 연기군수 후보 출사표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