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의 명예걸고"

2008. 10. 9. 21:31 from 포토스토리
'가자 남도로, 뛰자 세계로!'

'친환경 녹색 체전'을 기치로 내걸고 전남 일원에서 열리는 제89회 전국체육대회가 10일 각 경기장에서 일제히 시작돼 7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10일 오후 5시부터 전남 여수 진남경기장에서 시작되는 개막식을 통해 이번 대회를 밝힐 성화가 점화돼 성대한 축제의 서곡이 울려 펴진다.
   
▲ 9일 오후 전남 여수 진남경기장에서 열린 '제89회 전국체육대회' 개막식 리허설에서 식전행사인 '남도에서 들려오는 소리'가 펼쳐지고 있다. 여수=전우용 기자 yongdsc@cctoday.co.kr
   


   
   
이번 체전은 전국 16개 시·도와 해외지부에서 임원과 선수 등 3만여 명이 참가해 육상과 수영, 축구, 야구, 농구, 배드민턴 등 41개 정식종목에서 각 고장의 명예를 걸고 자존심 대결을 펼치게 된다.

대전과 충남, 충북 등 충청권 3개 시·도 선수단 중 대전은 시범종목인 당구를 포함해 42개 종목에 고등부 579명, 대학부 173명, 일반부 593명이 등 총 1425명의 선수단이 참가한다.

대전은 올 전국체전에서 3만 4500점을 득점해 종합 12위에 오른다는 목표를 세웠다.

충남은 41개 종목에 고등부 511명, 대학부 137명, 일반부 621명 등 총 1269명의 선수단을 파견하며, 4만 6000점을 획득해 종합 5위권에 진입하는 것이 목표다.

충북은 42개 종목에 선수 1098명과 임원 373명 등 총 1471명이 참가하고, 금 45 은 40 동 70개를 획득해 종합점수 3만 6000여 점으로 10위권 진입을 노리고 있다.

개막일부터 시작되는 경기를 위해 충청권 선수단은 대부분 하루 전인 9일 종목별 경기장이 열리는 여수와 목포 등에 도착해 몸을 풀기 시작했다.

이번 전국체전에 대전은 지난해보다 두 계단 상승한 종합 12위를 목표로 잡아 실추된 명예를 회복한다는 각오를 보이고 있다.

전남이 개최지 프리미엄을 등에 업고 상위권으로 올라설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대전은 전북, 광주, 충북 등과 치열한 순위 다툼을 벌여야 하는 형국이다.

하지만 모든 종목에서 지난해보다 향상된 전력을 보이고 있고, 단체경기의 대진도 괜찮은 편이어서 목표 달성에는 청신호가 켜진 상태다.

충남은 한 단계 올라선 종합 5위를 목표로 개최지 전남과 경북, 경남 등과 폐막의 순간까지 치열한 순위 게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12년 연속 상위권 진입이라는 전통을 이어가기 위해 올해도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강도 높은 훈련에 임하는 등 최상의 전력을 유지하고 있어 결과가 기대된다.

충북도 광주와 대구, 전북 등을 상대로 밀고 밀리는 순위 싸움을 전개해야 할 형국으로 목표한 10위권 진입에 반드시 성공하겠다는 필승의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지난해 기대 이상의 선전을 펼치며 종합 11위에 오른 상승세를 올해 전국체전에서도 이어가며 최근 기량이 급성장한 단체경기에 기대를 걸고 있다.

특별취재반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