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지역 교원능력개발평가(교원평가) 선도학교로 지정된 학교는 모두 70개교로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증가했다.

도교육청은 28일 올해 교원능력개발평가 선도학교를 지난해보다 112%(37교)증가한 70개교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교원능력개발평가 선도학교는 지난 2005년 3개교가 처음 지정된 이후 2006년 6개교, 2007년 7개교, 지난해 33개교로 증가해 왔다

올해 학교 급별 선도학교는 초등 40개교, 중학교 21개교, 고교 8개교, 특수학교 1개교 등이다.

교원능력개발평가는 교장, 교감, 동료교사에 의한 평가와 함께 학생 만족도, 학부모에 의한 담임교사의 학급경영만족도, 자녀의 생활만족도 등을 종합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도교육청은 선도학교 지원을 위해 전재원 교육국장을 협의회장으로 하는 교원능력개별평가협의회를 조직하고 학부모, 대학교원, 교육관련 인사 등으로 구성된 컨설팅단도 운영할 방침이다.

또한 지역별로도 학부모, 교원, 교육전문직 등으로 구성된 초등분과와 중등분과 협의회를 운영해 상호 정보교류를 하도록 할 방침이다.

선도학교는 오는 7월 20일까지 교육수요자(학생, 학부모) 만족도 조사를 거쳐 평가를 완료하고 8월 20일까지 평가결과를 교사별로 통보할 예정이다. 평가결과에 동의할 수 없는 교사에게는 소명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교원능력개발평가는 교원의 교육활동을 진단해 부족한 점을 찾아 개선하는 진단자료로 사용되는 형성평가"라며 "교원능력개발평가가 정착되도록 선도학교 운영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인석 기자 cisk@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