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한나라당 충남도당에서 10·29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최무락 연기군수 후보(가운데), 강용수 연기군의원 후보(왼쪽에서 두 번째), 이선균 홍성군의원 후보(오른쪽에서 두 번째)와 당원들이 깨끗한 선거를 다짐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신현종 기자 shj0000@cctoday.co.kr



한나라당 김태흠 충남도당위원장은 6일 10·29 연기군수 보선과 관련, "자유선진당이 진정으로 군민들을 위하고 책임을 느낀다면 지금이라도 후보를 사퇴시키고 다른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나라당 김 도당위원장은 이날 출마후보자들과 가진 합동기자회견에서 "연기군은 자유선진당과 전신인 국민중심당 소속 단체장의 불법부정선거로 3년간 3번째 재보선을 치르고 있다"며 "선진당이 이번에 공천을 한 후보도 선거법 위반 여부를 사법당국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도당위원장은 또 "2차례 재보선으로 연기군은 군민들의 혈세가 8억 원가량 투입됐는 데 이 액수는 연기지역 고령자들에게 지급되는 2년치 교통비에 해당한다"며 "연기군민들은 이 같은 상황을 감안해 어느 후보를 선택해야 하는 지 신중히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한나라당 최무락 연기군수 후보는 "2년간 행정공백을 메우기 위해서는 35년간의 공직경험과 말보다 행동으로 뛸 수 있는 추진력을 갖춘 참신한 인사를 선택해야 한다"며 "깨끗한 선거로 연기군민의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역설했다.

 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