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허가 완화 등 조건 내놨지만
이미 대형건설사 수주경쟁 치열
정부구역 사업추진 발판도 갖춰
대전지역 사업장 참여 저조할듯

 

파격적인 공공재개발… 대전은 뜨뜻 미지근한 이유 -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정부가 지난 2·4 부동산 공급대책을 통해 내놓은 \'공공 직접시행 정비사업\'을 두고 대전지역 재개발·재건축 조합들이 고개를 가로젓고 있다. 공공 참여 시 인허가 절

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