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정부가 지난 연말 지방 규제지역을 크게 확대한 이후 비규제지역 아파트값이 잇달아 신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충청권에서도 아산·충주 등에서 잇단 최고가 아파트가 속출하고 있다.

17일 KB리브온에 따르면 충남 아산시는 지난달 3.3㎡당 평균 아파트값(603만 9000원)이 600만원을 처음으로 넘어섰다. 지난해 12·17 대책에서 바로 옆에 위치한 천안시가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이자 이를 피하는 수요가 몰리며 가격이 오르는 ‘풍선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충주시 연수동 '충주 센트럴 푸르지오' 전용 84.9589㎡도 올해 1월 4억 1200만원(28층)에 매매 계약서를 쓰면서 역대 가장 높은 가격에 팔렸다. 이 밖에 다른 지역에서도 비규제 지역 아파트의 몸값이 기존 거래가격을 뛰어 넘고 있다.

 

비규제지역 아파트 몸값 잇달아 신고가… 아산·충주 등 풍선효과 확대 -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정부가 지난 연말 지방 규제지역을 크게 확대한 이후 비규제지역 아파트값이 잇달아 신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충청권에서도 아산·충주 등에서 잇단 최고가 아파트가

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