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3명·충북 13명 사망·실종
재산피해 1000억 원 넘어서

[대전 세종 충남 충북 종합] 닷새째 이어지고 있는 집중호우로 충청권의 비 피해가 수천억원을 넘어섰다. 이런 가운데 7일까지 최대 200㎜의 비가 또다시 예고되면서 피해 복구 작업 또한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

5일 충남도와 충북도 등에 따르면 이번 집중호우로 이날 오후 5시 기준 충남 3명, 충북 13명의 사망·실종자가 발생했다. 충남에서는 지난 1일부터 계속된 비로 실종자 3명 가운데 1명이 숨졌다.

이날 충남소방본부 등은 앞서 지난 3일 천안 아산시 송악면에서 토사에 휩쓸려 하천에 빠진 실종자 2명에 대한 수색작업을 재개했다.

오전 7시부터 재개된 수색에는 238명의 인력과 드론, 선박, 제트스키 등 장비 28대가 투입됐다. 인명피해 이외에도 재산피해가 1000억원을 넘어섰다.

이날 충남도는 지난달 23일부터 3차례에 걸친 집중호우로 인해 도내에서 모두 1009억원(4일 기준)의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아산 408억원 △예산 320억원 △천안 184억원 △금산 97억원 등이다.

사진 = 연합뉴스

시설별로는 도로와 하천 제방, 소교량 등 공공시설이 785억원으로 가장 많으며 주택과 상가, 농작물 등 사유시설은 23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재민 규모는 364가구 620명에 달한다. 충북에서도 이날 집중호우로 발생한 실종자 수색작업이 재개됐다.

충북소방본부는 충주 400명, 음성 110명, 단양 74명 등 모두 584명의 인력을 투입해 오전 7시부터 나흘째 실종자 수색작업을 이어갔다.

수해 현장 출동 중 급류에 휩쓸려 실종된 소방대원 1명 등 모두 4명이 실종된 충북 충주는 사고지점을 기점으로 남한강 합류 지점~여주보까지 수색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일가족 3명이 실종된 충북 단양은 사고지점부터 도담삼봉까지 8개 구역, 컨테이너 안에 있던 주민 1명이 실종된 충북 음성은 사고지점에서 괴산댐까지 2개 구역에 대한 수색작업이 계속된다. 실종자 외에 충북에서는 급류에 휩쓸린 주민 5명이 숨졌다.

이재민 규모는 312가구 618명에 달한다. 비 피해를 입은 곳은 공공시설 352곳, 사유시설 220곳 등이다.

공공시설 및 사유시설의 재산 피해액은 2113억원에 달한다. 시·군별로는 △충주 924억원 △제천 517억원 △진천 128억원 △음성 197억원 △단양 347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비구름대가 강하게 발달하면서 7일까지 충청권 일부 지역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 넘는 비가 올 것으로 예보했다. 지역에 따라 강수량은 100~200㎜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수해 복구 및 실종자 수색 작업에도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다.

한편 이날 대전과 세종에서는 호우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본사종합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