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장 정체돼도 팬들 절차지켜…전광판엔 응원구호 금지 안내
관중석 곳곳 안전요원 배치도

▲ 27일 오후 대전 중구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와이번스와 한화이글스 경기에서 거리를두고 앉은 관중들이 응원을 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충청투데이 서유빈 기자] “마스크를 내내 쓰고 육성응원도 못해 답답하지만 그래도 행복해요.”

27일 오후 5시 한화생명 이글스파크는 짙게 낀 비구름으로 인한 흐린 날씨에도 오랜만에 구장을 찾은 팬들로 북적였다.

주황색부터 흰색, 회색까지 형형색색의 한화 유니폼을 갖춰 입은 팬들은 설렘으로 가득한 얼굴이었다. 한화이글스의 2020 시즌 슬로건인 ‘열정을 불태워라! 팬들이 우리의 불꽃이다!’가 드디어 빛을 발하는 듯했다.

코로나19(이하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입장권 구매는 온라인 예매로만 가능해 매표소 앞 길게 늘어선 줄은 볼 수 없었지만 대신 입장을 기다리는 줄에 정체가 발생했다.

전자출입명부 작성 시 필요한 QR코드와 모바일 티켓 확인 과정에 다소 시간이 걸렸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팬들의 얼굴에는 언짢은 기색이 전혀 보이지 않았다.

이날 이글스파크를 찾은 이은영·이호준(28) 씨는 “코로나 때문에 이번 시즌은 직관을 못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입장 시기가 빨리 와서 기분이 좋다”면서 “방역수칙을 엄격하게 해서라도 경기장을 찾아 직접 응원할 수 있으니 불만은 없다”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지난 24일 정부가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허용을 확정하면서 대전과 광주를 제외한 타 구장들은 앞선 26일 문을 열었다.

한화이글스의 경우 대전시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이 끝나는 27일 이후 편성 경기부터 관중 입장을 시작했다. 25일 SK와이번스와의 경기가 우천 취소되며 이날 시즌 개막 이래 처음으로 관중을 맞이하게 됐다.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의 관중 허용 규모는 정원의 10%인 1300여석이고 좌석 간 널찍히 거리를 뒀다. 때문에 예년처럼 서로 어깨동무를 하는 등의 격한 응원이나 8회 말 육성응원 역시 당분간 볼 수 없는 상황이다. 관중들이 입장하는 동안 장내 전광판에는 ‘응원구호 및 응원가 동참을 금지해주세요’라는 문구가 계속해서 송출됐다. 관중석 곳곳에도 방역수칙에 대한 안내 피켓을 든 안전요원들이 배치돼 있었다.

한화이글스 관계자는 “첫 관중 입장 경기다 보니 불편한 점도 있겠지만 관중들의 감염 관리와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관중 여러분께서도 스스로의 안전을 위해 구단이 안내하는 관람 지침을 잘 지켜서 쾌적한 관람이 될 수 있도록 협조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서유빈 기자 syb@cctoday.co.kr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