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코로나19(이하 코로나) 확산세가 소강상태를 보임에 따라 대전시가 방역체계를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하향조정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6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조심스럽지만 사회적 거리두기의 조정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며 “2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달 중순부터 코로나 재확산세가 시작됨에 따라 곧바로 2주간의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시행에 들어갔다.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시행 이후 2주간의 일평균 확진자 수는 4.7명까지 늘었으나 최근들어서는 일평균 0.5명의 추가 발생 추이를 보이는 등 한달여만에 89%까지 감소했다.

또 급속도로 진행됐던 재확산세의 원인인 감염경로 미확인 사례 역시 17%까지 치솟았지만 현재 확진자 추가 발생은 그동안의 선제적 방역조치를 통해 예상 방역망 내에서 안정적으로 관리되는 상황이다.

시는 이 같은 상황을 고려, 지난 24일 5개 자치구 및 감염병전문가와 논의를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의 조정 필요성에 의견을 모았다.

허 시장은 “일상과 방역의 균형을 찾기가 쉽지 않은 게 사실이지만 한 달 동안 이어진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로 인한 시민들의 피로감과 지역경제를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번 조치의 배경을 설명했다.

사진 = 연합뉴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전환에 따라 그동안 휴관 및 폐쇄되었던 공공도서관, 문화공연시설, 체육시설 등 공공시설과 시민이용시설 2504개소에 대한 운영이 재개된다.

다만 시는 이용자 간 거리두기가 가능한 수준으로 입장 인원을 제한하거나 마스크 착용, 발열체크, 전자출입명부 도입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제한적 형태로 운영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일부 시설의 경우 시설 안전점검 등 사전 준비 기간을 갖고 내달 3일부터 순차적으로 운영을 재개한다. 시는 또 사회복지시설에 대해서는 비대면, 최소인원으로 운영을 재개해 단계별로 이용인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지역 내 824개의 경로당도 여름철 무더위 쉼터 활용 차원에서 개방되지만 감염병 확산 방지를 감안해 식사는 금지된다. 일부 시설은 코로나 감염 위험도를 고려해 집합제한 등의 조치가 그대로 유지된다.

시는 기존의 고위험 시설 12종에 내려진 집합제한 및 방역수칙 준수 의무화 조치와 함께 다중이용시설과 버스, 택시, 도시철도 등에 내려진 거리두기 및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허 시장은 “공공시설의 운영 재개가 자칫 방역의 느슨함으로 오인되지 않았으면 한다”며 “조금이라도 방심하는 순간 언제든지 감염병이 다시 확산될 수 있는 상황을 초래하는 만큼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