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도기간 달리 큰 혼선 없어…긴 대기줄에도 차분히 작성
손님 위해 작성 방법 안내도

▲ 출입자 수기명부가 놓여있는 둔산동의 한 코인노래방 모습. 사진=선정화 기자

[충청투데이 선정화 기자] 1일 정오 대전 서구의 한 뷔페 음식점. QR코드 전자출입명부 작성을 위해 손님들이 길게 줄을 섰다.

이날은 QR코드를 기반으로 한 전자출입명부제 의무화 첫날이었지만 계도기간 때와 달리 현장에서의 큰 혼선은 없었다.

이미 한달 가량 계도기간을 거친 탓에 업주와 손님 모두 출입명부작성에 대체로 적응한 분위기였다. 특히 길게 늘어선 대기줄에 화를 낼 법도 했지만 손님들은 차분하게 자신의 차례를 기다렸다.

둔산동에 거주하는 A(32·여)씨는 “요즘 대전에서 코로나가 심각하지 않느냐”며 “귀찮기는 하지만 출입 기록이 강화돼 안심된다. 정확한 역학 조사를 위해서라도 출입기록 작성은 해야 된다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해당 뷔페 음식점은 QR 코드 명부작성은 물론 발열 체크와 함께 진행했다. 또 개인 일회용 장갑 제공 등 코로나 감염 확산을 위해 음식점내 위생 관리에 신경쓰고 있는 모습이었다. 뷔페 특성상 불특정 다수가 사용하는 집게로 인해 코로나 전파우려가 높기 때문이다.

업주 역시 최근 달라진 분위기에 대해 설명했다. 한 뷔페 음식점 점주는 “처음에는 손님들이 이걸 왜해야 되느냐며 크게 화를 냈다”며 “그래도 요즘에는 대전 분위기가 심상치 않은탓에 코로나 때문이라 설명하면 다들 이해해하는 분위기다. 뷔페는 가족 단위 손님이 많아 QR 전자명부보다는 수기작성을 선호한다”고 말했다.

둔산동 인근에 위치한 코인노래방·노래연습장 등도 마찬가지였다. 방문객들을 위해 아예 QR 코드 발급 방법을 설명하는 안내판을 만들어놓은 곳도 있었다.

한 노래방 업주는 “포털사이트 어플을 실행해 QR코드를 생성하는데는 30초가 채 걸리지 않지만 젊은 사람들도 QR 코드 발급은 처음이라 그런지 모르는 고객들이 의외로 많더라”며 “그래서 포털사이트 앱 인증 방법 등을 정리해놨다. 젊은층은 한번만 숙지하면 어딜가든 편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수기 명부는 업주가 신분증과 일일이 대조해야 하는 등 작성시간이 소요 되지만 전자출입명부작성은 QR 코드만 인증하면 돼 업주나 방문객 양측 모두에게 훨씬 더 간편하다는 의견이다.

앞서 방역당국 등은 코로나 전파 가능성이 높은 고위험 시설 12개 업종 이용자에 대해 지난달 10일부터 전자명부를 작성토록 했다. 헌팅포차·감성주점·단란주점·콜라텍·노래연습장·실내 스탠딩 공연장·실내집단운동시설(줌바·태보·스피닝)에 대한 전자명부 작성이 먼저 의무화됐고 이후 방문판매업체, 물류센터, 대형학원, 뷔페식당이 추가됐다.

시 관계자는 “QR 코드 전자출입명부 운영 시설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사용 절차 등을 충분히 교육했다”며 “단속을 하는 과정에서 미흡한 부분이 발견될 경우 계속해서 보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선정화 기자 sjh@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