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실 등 실내서 마스크 착용 원칙…현장선 호흡곤란·소통 장애 호소
교총 "정부, 덴탈마스크 지급해야", 대전교육청 예산無…추경후 판가름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윤지수 기자] 순차적 등교 개학이 시작되면서 마스크 사용을 두고 학부모와 교사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날씨가 더워지면서 마스크 착용에 갑갑함을 느끼는 것은 물론 추가 마스크 예산확보 또한 상당한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다.

3일 충청권 교육청에 따르면 지역에서 3차 등교까지 총 20만 7000여명의 학생들이 등교 개학을 했다.

등교 수업에 나선 학생들은 개정된 코로나19 감염 예방 관리지침에 따라 교실, 복도 등 실내공간에서 마스크 착용이 원칙이다. 문제는 30도까지 오르는 날씨에 올바른 마스크 착용이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교실에서 장시간 수업을 듣는 학생들은 마스크 착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피부 트러블 등도 일어나고 있다. 이에 따라 학부모들은 보건용 마스크보다 두께가 얇은 덴탈마스크 구입에 나섰다.

더운 날씨 탓에 덴탈마스크 수요가 높아지면서 가격도 장당 200원에서 최근 1000원대까지 치솟았다. 일부 학부모들은 품귀현상을 우려해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대용량으로 구입에 나서고 있다.

학부모 김모 씨는 “기온이 점차 오르면서 아이들도 마스크 착용을 힘겨워하고 있다”며 “얇은 마스크가 충분하지 않아 현재는 실내용으로 덴탈마스크, 야외용으로 보건마스크를 챙겨 보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직접 대면 수업에 나선 교사들도 마스크를 쓰고 수업해 더 열악한 상황. 마스크를 쓴 채 1시간가량 말을 해야 하기 때문에 호흡곤란을 포함해 학생들과 의사소통이 어려워 고충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원단체 총연합회는 고교 교원들이 등교수업 시 마스크 착용 수업을 애로사항으로 꼽아 의료용 덴탈마스크, 안면보호용 투명마스크, 수업활용 마이크 등 대면수업에 필요한 물품을 교육당국 차원에서 지원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해황 대전교총 회장은 “교사들은 대면수업의 경우 입모양을 통해 교감을 나누며 수업을 진행하고 있는데 의사소통 등으로 힘들어하고 있다”며 “범정부 차원에서 매일 등교하는 고3, 특수학급, 교사 등 우선순위를 정해 상황에 맞는 얇은 마스크 지급이 필요한 때”라고 전했다. 

이와함께 추가 마스크 구매도 녹록치 않은 상황이다. 현재 대전시교육청은 마스크 예산을 이미 소진한 상태로 이달 말 추경 확정에 따라 마스크 예산을 추가 확보하게 된다.

현재 마스크 관련 예산 규모는 10억으로 추경이 통과된 이후 마스크 교체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이미 얇은 면 마스크 학생용 38만장 교직원용 7만장을 지급한 상태”라며 “추가경정 예산안이 확정이 된 후 구체적으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윤지수 기자 yjs7@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