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 가짜 낙태약을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미프진’으로 속여 불법 유통 판매한 일당 4명이 구속됐다.

14일 대전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300여명에게 낙태약을 판매해 1억 3000여 만원 상당의 부당이익을 취한 혐의(약사법 위반)로 불법 유통업자 A(34) 씨 등 4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사진=대전경찰청 제공

임신중절약으로 알려진 미프진은 미국과 유럽 일부 국가에서는 판매가 합법이지만 국내에서는 취급과 유통, 판매 자체가 금지된 약품이다.

이들은 중국 보따리상 등을 통해 1세트(9알)당 8만원에 구입한 무허가 중국산 약품을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미프진’으로 속여 1세트당 38만원에 재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A씨 등은 판매자, 고객상담, 배송, 대금 인출자 등으로 각자 역할을 갖고 업무를 분업화 해 활동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이 판매하고 남은 중국산 낙태약 1500정 등을 증거물로 압수했으며 이들에게 약품을 판매한 중국 보따리상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선정화 기자 sjh@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