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제한구역 해제 당위성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전략 내세워
2027년 유니버시아드 등 유치 계획… 市, 당위성 확보 가능입장

대전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 조감도.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 조성이 2030 아시안게임 충청권 공동유치 무산의 후폭풍을 맞게 됐다.

대전시가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 조성을 위한 최대 관문인 개발제한구역 해제의 당위성으로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전략을 세워왔지만 유치 무산으로 건립계획이 원점으로 돌아간 상황이다.

23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당초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 건립을 위한 기본수립과 함께 전략환경영향평가를 위한 관련용역을 이달 중 추진할 계획이었다.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은 2021년부터 2028년까지 유성구 학하동 100번지 일원(부지면적 121만 7000㎡)에 종합경기장과 체육관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발표됐던 베이스볼 드림파크 신축사업과도 연계돼 있다.

베이스볼 드림파크 부지가 현재의 한밭종합운동장으로 선정되면서 한밭종합운동장을 향후 조성될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 조성부지로 이전하는 계획이 포함된 상태다.

문제는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 조성부지 일원이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 있다는 점이다.

시는 사업 추진을 위해 개발제한구역 해제 권한을 쥐고 있는 국토교통부 측에 해제를 요청했지만 국토부는 사업 당위성이나 재원조달 계획 보완을 이유로 이를 반려했다.

이에 따라 시는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위한 당위성으로 아시안게임 충청권 공동유치를 전략으로 내세웠다.

사업 당위성에 있어 국제 체육 행사 관련 유치계획이 있을 경우 체육 인프라 확충 차원에서 국토부를 설득하기 위한 최적의 명분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을 지난해 추진했던 기본계획 용역에도 포함시켰다.

이후 시는 오는 10월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 조성부지에 대한 개발제한구역 해제 입안과 함께 내년 3월 국토교통부의 승인을 얻을 계획이었지만 결과적으로는 물거품이 된 상황이다.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유치의향서를 제출하기 위한 문화체육관광부의 승인 과정이 늦어지면서 유치의향서 제출 마감시한인 지난 22일까지 공동유치 계획을 승인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시는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 조성계획을 원점에서 다시 수립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우선 개발제한구역 해제의 당위성으로 제시했던 아시안게임 유치가 무산되면서 이를 대체할 새로운 논리 마련이 시급하게 됐다.

시는 2027년 유니버시아드와 2034년 아시안게임 등 다른 국제대회를 지속적으로 유치할 계획인 만큼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위한 당위성은 충분히 확보할 수 있을 것이란 입장이다.

그러나 유치 가능성을 전제할 수 없는 상황에서 내세웠던 아시안게임 카드가 결론적으로 ‘섣부른 전략’이 된 만큼 앞으로의 확실성 역시 여전히 보장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시 관계자는 “대한체육회 등에서도 고무적 반응을 보여왔던 아시안게임 유치가 무산이 되면서 당혹스럽긴 하지만 방향 재설정을 통해 원만하게 추진할 것”이라며 “15년에 걸친 장기과제가 된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 조성사업의 물꼬를 틀 수 있는 전략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