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계동 일대 도시개발 완료 땐 교통수요↑
추가 사업비 약 24억원… 2022년 개통 계획

사진 = 도안대로 위치도 수정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대전 유성구와 서구를 잇는 도안신도시 대동맥 도안대로의 차로수가 10차로로 확장 개통된다.

출·퇴근시간 상습 정체로 몸살을 앓고 있는 도안동로 도안신도시 구간 확장공사에 이어 도안대로도 차로수가 증가하면서 일대 교통인프라 개선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1일 대전시에 따르면 도안대로는 유성온천역과 서구 관저동을 연결하는 5.7㎞ 간선도로다.

1구간인 관저동 사거리와 원앙마을 1단지 1㎞ 구간은 2011년 개설됐고 3구간인 유성온천역과 용계동 목원대학교 2.8㎞ 구간도 2012년 서남부 1단계 개발 당시 개설됐다. 미 개설된 2구간 목원대학교에서 서구 원앙마을 1.9㎞ 구간은 미개설 상태로 현재 공사 중에 있다. 도시계획상 이들 도안대로는 애초 왕복 10차로로 계획됐다. 그러나 2014년 최초 계획 수립 당시엔 도안 2·3단계 개발이 불투명했고 예산과다투자 방지를 위해 왕복 6차로로 계획해 2017년 착공에 들어갔다. 향후 도안 2·3단계가 개발되면 왕복 10차로로 확장하기로 한 것이다.

그러던 중 최근 도안 2단계 2-1부터 2·3·4-5까지 도시개발사업이 활발해지자 차로수 검토의 필요성이 높아지기 시작했다.

도안대로와 접한 용계동 일대 12·28·29·31블록의 도시개발사업이 완료되면 교통 수요가 크게 늘기 때문이다.

이에 시는 내부 검토 끝에 도안대로 용계동 구간 차로수를 10차로로 늘리기로 결정했다.

현행대로 6차로 개통 시 초기비용은 절감되나 향후 왕복 10차로 추가 확장 시 기존 도로시설물을 철거하고 지장물을 이설해야 하는 등 예산이 중복 투입될 우려가 크다는 것이다.

또 현재 진행되고 있는 도시개발사업이 완료되는 시점에서 왕복 10차로 공사를 재개하면 연속된 공사로 인한 시민 피로감이 높아질 것으로 봤다.

이에 우선 용계동 구간 840m를 10차로로 확장하고 대정동 구간 1060m는 기존 설계대로 6차로로 개통 하되 향후 도안 3단계 개발 시 10차로로 확장키로 했다.

기존 개설된 구간은 6차로로 유지된다.

추가 사업비는 약 24억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6차로 공사 후 10차로 확장 시 40억원의 예산이 발생한다는 점에서 이번 확장 공사로 약 15억 8000만원의 예산이 절감된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시는 10차로 확장 공사에 대한 설계변경 후 공사를 재개해 오는 2022년 개통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함께 도안동로 갑천 1블록부터 종점부인 갑천 5블록까지로 약 3.3㎞ 구간도 8차로에서 최대 10차로까지 확장하는 공사가 최근 착공에 들어갔다

도안신도시 일대를 관통하는 도로들이 대폭 확장되면 교통량 분담으로 인한 주민불편도 해소되고 물류·사회적 비용도 절감돼 시민들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시 관계자는 "용계동 구간만 10차로로 추가 확장해 공사가 추진된다. 확장되는 차선이 사업범위 내에 있어 추가 보상이나 문화재 발굴 등의 절차를 거칠 필요가 없다"며 "현재 보상협의가 끝난 몇몇 주민들이 이주대책 민원을 제기하면서 지난해 12월부터 잠시 공사가 중단됐다. 이주가 끝나는대로 공사를 재개해 빠른 시일 내 개통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

Tag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