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점·클럽엔 청년들로 북적…사회적 거리두기 신경 안써
길거리 침 뱉기…감염우려↑

14일 오후 9시. 둔산동 번화가에서 클럽을 홍보하는 차량이 시민들 사이로 지나가고 있다. 박혜연 수습기자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이제 대전은 코로나 안전지대 아닌가요? 큰 걱정 없는데요.”

14일 오후 7시 둔산동 번화가. 그동안 적막감만 감돌았던 이곳엔 20~30대 청년들로 북적인 모습이었다.

지역사회에서 코로나19(이하 코로나) 확진자 수가 감소하는 등 잠잠한 분위기가 연출되자 도심 풍경도 크게 바뀌고 있다. 특히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임시 휴업을 결정했던 주점이나 클럽 등이 코로나 확산세가 꺾이는 분위기를 틈타, 속속 가게 문을 열며 호객행위나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었다.

휘황찬란 네온사인 아래 많은 시민들이 거리에 나와 있었고, 문을 연 주점마다 청년들로 가득 차 시끌벅적 했다. 몇 주전만 해도 텅빈 거리였지만, 이제 오히려 문을 닫은 곳을 찾기 어려웠고 과연 지금이 ‘코로나 비상시국’인지를 의심케 하는 모습이었다.

젊은이들은 술집 테이블에 다닥다닥 붙어 앉아 대화를 나누거나, 일부는 밖으로 나와 길거리에 침을 뱉는 등 비말(침방울)로 인한 코로나 감염 우려에도 아랑곳 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주점 앞에서 만난 한 청년은 “이제 코로나는 별로 신경 안쓴다. 위험하지도 않은 것 같다”며 “대전에 확진자도 안나오는 마당에 밀폐된 공간이라 하더라도 크게 문제될 거라 생각하진 않는다”고 전했다. 정부나 지자체 등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고 있지만 이들에겐 ‘먼 나라 이야기’인 듯 했다.

즉석만남을 주선하는 일부 술집 앞에는 마치 약국에서 마스크를 살때 보이던 대기줄이 형성되기도 했다. 중심 거리 곳곳에 위치한 벤치에는 마스크를 사용하지 않은 젊은 남녀들이 무더기로 몰려 흡연을 하는 모습도 쉽게 포착됐다.

일부 클럽식 감성 주점 앞에는 귀가 아플정도로 큰 음악소리와 입구에 설치된 사이키 등 화려한 조명으로 손님 이끌기에 나서기도 했다. 이 곳은 시간이 오후 12시로 향해 달려가면서 더욱 많은 인파들이 모여들기도 했다. 

클럽 앞에서 만난 A(27·여) 씨는 “그동안 집에만 있기 답답해서 밖으로 나왔다”면서 “한 공간에 여러명이 모이는 건 걱정은 되지만, 대전은 코로나에서 안전한 걸로 알고 있어 걱정없이 놀려고 한다”고 말했다.

둔산동 일대 큰 도로에는 몇주 전처럼 택시들의 긴 행렬도 이어졌다. 갤러리아 타임월드 맞은 편이나 버스정류소 인근에는 수십대의 차량이 대기를 했고, 금방 손님을 태워 떠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중구 으능정이 거리도 마찬가지. 코로나 확진자가 다녀가며 가장 큰 피해를 겪던 곳 중 하나지만 조금씩 일상으로 돌아가고 있었다. 여전히 가게 문을 열지 않은 곳도 있었지만, 주점들의 경우 속속 문을 열며 손님 맞이에 나서고 있었다. 주점을 운영하는 김모(42) 씨는 “사람이 없을 것 같아서 그동안 문을 닫았지만, 이제 평소랑 똑같은 모습을 찾아가고 있는 것 같다”며 “지인들의 인근 가게도 속속히 정상운영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거리를 지나던 시민들은 일부 취객들이 목소리를 높이거나 술주정을 하는 모습에 눈살을 찌푸리기도 했다. 시민 한 모(54) 씨는 “일이 있어서 어쩔 수 없이 잠깐 나왔는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사람도 많고 특히 술집마다 사람들이 가득 매워진 것을 보면 놀랍다”며 “아직 이럴 땐 아닌 것 같은데, 저렇게 한 곳에 모여 있다 코로나라도 터지면 어떻게 될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권혁조·박혜연 수습기자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