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폐렴) 사태 대혼란의 끝은 언제 날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지역 의료계·감염병 전문가들은 이번 폐렴의 확산세는 앞으로 10일 전후가 최대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충청권에선 아직 확진자가 없다지만 하루마다 의심환자가 늘고 있는 상황으로, 향후 10일 전후로 폐렴 확산 또는 진정 여부를 가늠할 중대 고비가 될 것이란 관측이다.
우선 가정의학과의원 조성원 원장은 이번 주가 지역사회 전파를 막을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국내 추세 등을 비춰볼 때 이번주 골든타임을 놓치면 조기종식은 힘들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번 폐렴이 감기 변형 바이러스기 때문에 계절이 바뀌면 독감처럼 서서히 자취를 감출 가능성도 있다는 이야기도 있지만 이는 추측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골든타임 동안 감염원 유입 차단을 막지 못하면 4~5월까지도 폐렴이 이어질 수도 있어 관련 당국의 방역태세가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혔다.
마찬가지로 김영일 대전시 의사협회 회장도 앞으로 10일 전후가 폐렴의 확산 또는 진정 여부를 가늠할 중대 고비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 회장은 “현재 15번째 환자가 발생하고 이틀정도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바이러스의 최대 잠복기(14일)를 감안 할 경우 10일 내외기간 동안 확산과 진정여부가 판가름 날 수 있다”며 “종식에 대한 부분은 지금 당장 이야기하기 어렵지만 앞으로 10일이 매우 중요한 시기”라고 했다.

김세훈 건양대 대전캠퍼스 보건진료소장도 현 시점에서 잠복기가 지나는 오는 10일경을 기준으로 확산세 또는 하락세를 구분할 수 있다고 전했다.
정부에서도 앞으로 일주일에서 열흘가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의 고비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관련 회의를 열고 “중국의 감염이 확산하고 있어 지금부터 일주일에서 열흘 정도가 정말 중요한 고비가 될 것으로 판단한다”며 “그 어느 때보다 모든 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위기의식을 느끼고 힘을 모아야 할 시점”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아직 불확실성 요소가 많아 확산세를 판단하기에는 이르다는 주장도 나왔다.
김홍기 한국화학연구원 CEVI융합연구단 바이러스진단팀 박사는 “현재 확산 방지 연구에 매진 중인 상황에 확진 환자가 늘고 있고 2차, 3차 감염자 확진자 발생 중이라 추이를 계속 지켜보는 상황”이라며 “바이러스가 고온에 취약하고 계절을 탈 수 있긴 하지만 한 시즌을 지나간 것도 아니고, 봄이 돼도 사멸 온도까지 오르지는 않는 것으로 예상돼 현재로선 판단을 할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보다 온도가 높은 중국이나 다른 국가에서도 2차감염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이번 바이러스에 대한 예측과 판단은 불가할 정도”라고 했다.

한편 이날 뉴욕타임스(NYT)등 외신은 이번 바이러스를 놓고 사스나 메르스와 달리 전염성이 높은 독감처럼 확산하고 있다는 감염병 전문가들의 진단을 근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전 세계적인 유행병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본사종합

출처 : 충청투데이(http://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