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압수수색하기도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검찰이 16일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황운하 경찰인재개발원에게 소환을 통보하고 경찰청 본청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지방선거 당시 울산경찰청장으로 근무했던 황운하 원장은 이날 “검찰로부터 출석 요구를 받았다”고 밝혔다.

황 원장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오전 출석요구를 받았다”며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운 일이 없고 이른 바 하명수사 논란에 대한 진실규명을 위해 당당하게 출석해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출석 일정과 관련해서는 검찰과 협의 중에 있다”면서 “변호인과 상의가 이뤄져야 하고, 제21대 총선 입후보예정자로서 준비해야 하는, 조정하기 어려운 일정들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5일 총선 출마를 위해 경찰청에 사퇴서를 제출한 황 원장은 지난 지방선거 당시 김기현 울산시장 후보의 동생과 지인에 대한 울산청의 수사를 지휘했다.

이 때문에 현재 검찰의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수사 선상에 올라 있다.

검찰은 또 이날 경찰청 본청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이날 경찰청 정보통신담당관실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김 전 시장의 지인에 대한 비위 첩보와 관련한 내부 문건과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2017년 10월경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접수된 김 전 시장 관련 첩보가 반부패비서관실과 경찰청 특수수사과를 거쳐 울산청으로 접수된 경위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검찰은 앞서 지난달 24일 울산청 지능범죄수사대 등을 압수수색했으며, 경찰청 내 통합전산센터 서버에도 접속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출처 : 충청투데이(http://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