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황운하 청장에 김기현 前 시장 수사 지시" 보도 나와
백원우 前 민정비서관 "1년간 조사없다 수사…정치적 의도 의심"
황운하 "악의적인 여론전 전개…유언비어 날조·유포세력 있는 듯"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지난 27일 오후 대전시 서구 둔산동 청사에서 나오고 있다. 서울지검 공공수사2부는 황 청장이 울산지방경찰청장으로 재직하면서 지난해 6·13 지방선거 직전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을 낙선시키려고 청와대 지시에 따라 '하명수사'를 벌였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이 지난해 울산청장 당시 지휘했던 김기현 전 울산시장 수사에 대한 ‘청와대 하명(下命)수사’ 의혹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김 전 시장에 대한 첩보 출처가 청와대 관계자라는 언론 보도가 나오는 등 논란이 확산되면서, 내년 총선 출마를 결심한 황 청장만 난감해지는 상황이다.

28일 일부 언론들은 김 전 시장에 대한 비리 의혹 첩보는 당시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당시 민정비서관이었던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은 이번 논란에 자신의 이름이 거론되자 곧바로 입장문을 내고 해명에 나섰다.

백 부원장은 “오해와 추측이 난무하고 있어 이를 바로잡고자 한다”면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고위 공직자 등 다양한 분야 인사들에 대한 검증·감찰 기능을 갖고 있지만, 수사기관은 아니기 때문에 확인이 필요한 첩보나 제보는 일선 수사기관에 이첩해 수사하도록 하는 것이 통례”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것은 수십년 넘게 이뤄져 온 민정수석실의 고유 기능”이라며 “특별히 기억나지 않을 정도로 많은 내용의 첩보가 집중되고 또 외부로 이첩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찰이 청와대로부터 이첩받은 문건의 원본을 공개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백 부원장은 “이 사건으로 황 청장이 고발된 것은 벌써 1년 전 일이다. 그러나 검찰은 지난 1년 간 단 한차례의 참고인, 피의자 조사도 하지 않았다”며 “황 청장의 총선 출마, 그리고 조국 전 민정수석의 사건이 불거진 이후 돌연 (검찰이)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해 수사하는 이유에 대해 여러가지 의혹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초 첩보 이첩과정과 최초 수사가 정치적인 것이 아니라, 오랫동안 어떤 수사나 조사도 하지 않았던 사안을 지금 이 시점에 꺼내들고 엉뚱한 사람들을 겨냥하는 것이 정치적인 의도가 아닌지 의심이 들 뿐”이라고 또다른 의혹을 제기했다.

황 청장도 “누군가에 의해 악의적인 여론전이 전개되고 있다는 느낌을 갖는다”면서 “유언비어를 날조·유포하는 세력이 있다는 의구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날 밤 10시 30분경 자신의 SNS를 통해 “의혹을 부풀리는 정치인의 주장은 한숨짓게 만든다”며 “악의적인 프레임을 설정하고 그 방향으로 몰아가는 수사 또는 언론 보도는 청산되어야 할 구태”라고 지적했다.

황 청장은 “당장이라도 검찰 수사를 받을 용의가 있다”면서 “일단 냉정을 되찾고 차분히 검찰수사를 지켜보면 좋겠다”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출처 : 충청투데이(http://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