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민정수석실로부터 첩보를 받아 야당 인사인 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수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전 울산경찰청장)이 27일 서구 둔산동의 건물을 나오면서 누군가와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前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 제기
청와대 “지시한 바 없어” 펄쩍
야당들 “진실규명과 사과 촉구”
黃 “악의적·무책임한 정치공세”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이 지난해 울산경찰청장 당시 지휘했던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수사’가 정치적 쟁점으로 떠올랐다.

황 청장이 사실상 내년 총선 출마를 기정 사실화한 상황에서, 이번 사건이 조국 전 민정수석과의 연결 의혹이 제기되면서 청와대까지 직접 해명에 나섰다.

또 야당들과 김기현 전 시장이 비난하고 있는 반면, 당사자인 황 청장 역시 적극적인 의혹 해명에 나서고 있어, 당분간 정치권 쟁점이 될 전망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황 청장이 청와대의 하명을 받아 수사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27일 “당시 청와대는 개별 사안에 대해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가 없다”며 제기된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비위 혐의에 대한 첩보가 접수되면, 정상적 절차에 따라 이를 관련 기관에 이관한다. 당연한 절차를 두고 마치 하명수사가 있었던 것처럼 보도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면서 “청와대는 법과 원칙에 따라 사안을 처리해 왔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자유한국당 소속 김 전 울산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권력 게이트의 마각이 드러났다”며 황 청장의 구속수사를 촉구했다.

김 전 시장은 “(이번 사건은)게임을 공정하게 진행해야 할 직무를 위임받은 심판이 한쪽 편을 들어 선수로 뛰면서 게임을 편파적으로 진행시키는 파렴치한 행위는 불공정의 극치”라고 주장했다.

야당들도 일제히 비난하고 나섰다.

한국당 대전시당은 “사법당국은 당시 조국 민정수석이 수사를 불법적으로 지시 했는지와 함께 내년 총선 공천을 두고 최고 권력층과 황 청장이 검은 거래를 했는지 여부 등에 대한 의혹을 밝혀주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대전시당도 “이번 의혹이 사실이라면, 지난 울산시장 선거는 청와대에서 발주한 황운하 관권부정선거이며 권력형 비리가 아닐 수 없다”며 “내년 총선에 출마하려면 관권선거 개입 의혹에 대한 이번 의혹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서 먼저 사과하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cctoday@cctoday.co.kr

이에 대해 황 청장은 “악의적이고 무책임한 정치공세”라며 강력히 부인했다.

황 청장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당시)울산경찰은 경찰청 본청으로부터 첩보를 하달받았을 뿐”이라며 “첩보의 원천이 어디인지, 첩보 생산 경위가 어떤지 알지 못한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작년 야당 측의 고발이 있던 시점부터 이미 제기됐던 의혹”이라며 “이제서야 뒤늦게 수사가 진행되는 점이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황 청장은 또 이날 오후 대전청 기자실을 찾아 “경찰청에서 첩보가 오면 첩보의 출처가 어딘지, 알려고도 안 하고 나타나지도 않는다”며 “무슨 대단한 첩보라고 그렇게 관심 있겠나. (출처를) 모르는 게 너무 당연하다”고 반박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출처 : 충청투데이(http://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