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올 겨울은 예년보다는 포근한 날씨가 전망되지만 그만큼 ‘미세먼지’가 말썽일 것으로 보인다.

24일 대전지방기상청은 대전·세종·충남의 올 겨울 날씨를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다고 전망했다. 다만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기온이 크게 떨어질 때가 있어 기온의 변화가 크겠다. 한반도가 뜨거운 열대바다와 북극 냉기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기 때문인데 남쪽의 뜨거운 열기가 북쪽의 찬공기를 내려오지 못하게 막으면서 전반적으로는 예년보다 덜 추운 날이 많겠다.

하지만 추위가 누그러질 때마다 국외 오염물질이 들어오거나 국내에서 대기가 정체되는 날도 많아져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릴 확률이 높다. 강수량은 내달과 내년 2월은 평년과 비슷하겠고 내년 1월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겠다. 특히 내달 서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때가 있겠다.

한편 25일 아침 충남내륙을 중심으로 영하권에 들겠고, 바람이 강해 체감온도가 낮아 춥겠다. 충남 서해안을 중심으로 대부분 지역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이날 최저기온은 영하 3℃~1℃ 사이며 최고기온은 5℃~8℃를 맴돌아 춥겠다.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기 상태는 대체로 청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출처 : 충청투데이(http://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