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9개大 총학생회장단·대전대학생네트워크 공동성명
혁신도시법 개정안 국회 통과 위한 정치권 협력 강력촉구
이은권 의원과 간담회… 李 “지역인재 채용 위한 방법 강구”


▲ 대전 9개 대학 총학생회장단과 대전대학생네트워크는 지난 23일 혁신도시법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한 후 자유한국당 이은권 의원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은권 의원실 제공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대전지역 대학생들이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혁신도시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위해 지역 정치권에 초당적 협력을 통한 적극적인 대처를 촉구하고 나섰다.

대전·충남 혁신도시 미지정으로 그동안 불이익을 받아온 지역 대학생들이 정치권의 분발을 촉구하며 본격적으로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전 9개 대학 총학생회장단(건양대·대전대·목원대·배재대·우송정보대·침례신학대·충남대·한남대·한밭대)과 대전대학생네트워크는 지난 23일 공동성명을 통해 혁신도시법의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이들은 “대전의 청년과 대학생들은 대전이 혁신도시로 지정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면서 “원활한 혁신도시 지정과 지역 불균형 해소를 위해 두 가지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어 “혁신도시 광역화에 대한 시행령 개정에도 박차를 가해주기 바란다”며 “지역 인재들이 지역에 머무르며 지역발전을 이끌 수 있도록 대전·세종·충북·충남을 아우르는 혁신도시 광역화로 충청권 지역 간의 상생을 보장하고 혁신도시법의 취지인 수도권과 지방 간 불균형이라는 문제의 실타래를 풀어달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 “혁신도시법이 상임위를 통과했지만, 그것이 본회의 통과를 보장받은 것은 아니다”면서 “정당을 초월해 하나가 되어 확실하게 법이 개정되도록 서로 협력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과거에는 성장해가는 시장경제에 대학생의 취업을 맡겼지만, 오늘날의 취업 문제는 국가와 지역 차원에서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야 할 과제”라며 “대전·충남지역의 미래를 책임질 청년과 대학생들을 위해 혁신도시법의 개정과 광역화가 꼭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날 혁신도시법을 대표발의한 자유한국당 이은권 의원과 간담회를 갖고 성명서를 전달했다.

김동영 목원대 총학생회장은 이 자리에서 “(이은권 의원이)대전 취준생들의 고충을 공감하며 취업문을 활짝 열어 주실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 법안이 본회의까지 꼭 통과돼 지역의 발전, 나아가 대전의 미래를 그려주시라”고 부탁했다.

이 의원은 “100만 실업자 시대에서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 제외는 지역의 우수한 인재들로 하여금 다시 고향을 떠나 수도권으로 취직이주하게 하는 역현상을 불러일으킴은 물론, 어려운 취업난 속에서 우리 지역 청년들을 더 역차별로 내모는 어설프기 그지없는 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도 공공기관을 비롯한 지역연계 기업들이 지역인재를 우선 채용하도록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겠다”면서 “대전이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및 혁신도시로 지정되게끔 각고의 노력을 마다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출처 : 충청투데이(http://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