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된 유람선 ‘허블레아니(hableany)'호에는 충청권에서 총 8명이 탑승, 이 중 2명이 구조되고 나머지 6명이 실종된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정부와 대전시·세종시·충남도에 따르면 29일 밤 9시경(이하 현지시각·한국시각 30일 오전 4시경) 한국인 33명이 탑승한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이 다른 대형 크루즈와 충돌해 침몰했다. 당시 선박에는 관광객 30명과 인솔자 1명, 현지 가이드 1명, 현지 사진작가 1명 등 한국인 33명과 현지인 선장 1명 등 총 34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헝가리 야경투어으로 유명한 이 유람선은 이날 오후 8시경 출항해 9시경 정박 직전 대형 크루즈와 충돌 직후 침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한국인 탑승자 총 33명 중 현재(오후 6시)까지 7명이 구조됐으며, 8명이 사망하고 18명이 실종됐다.

여행객에는 6세 여자아이부터 72세 남성까지 다양했으며, 50~60대 부부가 가장 많았다. 이들은 참좋은여행사의 ‘발칸 2개국 + 동유럽 4개국 9일’ 상품을 통해 지난 25일부터 내달 2일까지의 일정으로 유럽 여행에 나섰다가 이날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관광 중이었다.

이들이 탄 허블레아니호(헝가리어 ‘인어’)는 길이 27.25m, 폭 4.8m, 높이 9m(선실 2개 층) 규모의 디젤엔진 유람선으로, 1949년 옛 소련 헤르손 조선소에서 건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대 탑승인원은 60명이지만 관광을 목적으로 할 땐 45명이 정원이다. 또 사고 당시 다뉴브강은 많은 폭우로 인해 수위가 높고 유속이 빠른 상태여서 인명 피해가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충청권에선 부부 세 쌍과 남매 한팀 등 총 8명(대전 4명, 세종 1명, 충남 3명)이 이 유람선에 탑승했다가 2명이 구조되고 6명의 생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들 부부 세 쌍의 남편들은 모두 내무부에서 공직을 시작해 특허청에서 퇴직한 공무원 출신으로, 함께 부부동반 해외여행에 나섰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이들 세 쌍의 부부 중 구조자는 대전에 사는 안모(62) 씨가 유일하다.

또 각각 논산과 대전에서 살던 남매는 생애 첫 해외여행에 나섰다가 누나인 정모(31·여) 씨는 구조됐지만, 남동생인 정모(29)씨는 실종된 상태다.

사고 소식이 전해진 이날 대전·세종시와 충남도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주재하는 재난안전 영상회의 등을 통해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사고대책수습지원반을 꾸려 대책 마련에 나섰다. 시·도는 사고 피해 가족의 현지 방문을 위한 항공료와 체류비, 비자, 장례비 등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정부 대응책에 발맞춰 시 차원의 모든 지원과 모든 협력을 다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04146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