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투데이 이심건 기자]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대전지역 관광지에 대한 지역민 혜택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타 지역 유명 관광지의 경우 파격적인 지역민 요금 할인 혜택을 부여하면서 지역 명소 활성화 정책으로 이용하고 있지만 대전지역 관광지의 경우는 지역민도 타지 관광객과 같거나 낮은 할인율을 요금에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돼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이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0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대전관광명소 12선을 선정해 운영하고 있다. 대전관광명소 12선은 오월드, 뿌리공원, 엑스포과학공원, 한밭수목원, 계족산황톳길 등이다.

이 중에서 입장료를 받는 대표적인 곳은 시 산하 기관인 대전도시공사가 운영하는 오-월드이다. 정문 일반요금 입장권(어린이·경로 5000원, 청소년 7000원, 성인 1만 2000원)과 자유이용권(어린이·경로 2만원, 청소년 2만 3000원, 성인 2만 9000원)에 대한 지역민 할인제도 도입은 아직까지 요원한 상황이다.

물론 오월드도 연간회원 가입 시 대전지역 거주자에 대해 할인혜택(청소년·어린이·경로 12만원→9만원, 성인 14만원→10만원)을 주고 있지만, 현장할인에 대한 요구는 지속적으로 거세지고 있다.

메인01.jpg

실제 충남 덕산 리솜스파캐슬, 아쿠아플라넷 여수, 강원도 비발디파크 오션월드 등의 경우 민간이 운영하는 시설임에도 지역민 할인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리솜스파캐슬은 대전시민과 충남도민에게 50%의 현장할인을 제공해 주고 있다.

대전시민들은 오월드를 비롯해 대전예술의전당, 대전미술관 등 시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간을 중심으로 지역민 혜택을 부여해 많은 시민들이 찾을 수 있도록 하고 이를 통해 타 지역민들을 대전으로 올 수 있게 하는 선순환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중구 주민 이모(42·여) 씨는 “대전방문의 해로 외부로부터 들어오는 관광객도 중요하지만 우선은 지역에서 사랑받고 살아남아야 한다”며 “지역주민과 함께한다는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고 그런 차원에서라도 지역주민 혜택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동구 주민 김모(35) 씨도 “지역 주민이면 관광객보다 더 많이 찾을 것이고 지역 주민에게 입장료 할인 정도의 혜택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그만큼 대전시민에게는 지역에 대한 보호 활동 의무가 따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시는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짚라인, 번지점프 등 체험형 시설 도입도 계획하고 있다. 이 부분도 지역민에 대한 혜택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찾을 수 있도록 하고 지역 명소로 대내외에 알리고 타지역민들을 끌어 들이게 하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데 이견이 없다.

이에 대해 시도 지역민 할인 정책에 대해 고민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시 관계자는 “관광객이 많이 찾는 다른 지역은 지역민에게 일정 부분 세금을 보전하는 차원에서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면서 “지역민들이 지역 명소를 찾고 이용하는 것 자체가 대전을 외부에 알리는 선결과제라는데 인식을 같이하기 때문에 다른 지역민과의 요금 차별화 문제는 고려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