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매머드급 유통시설 2곳 조기착공 가시화

메인01.JPG


현대아웃렛과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등 대규모 유통시설 두 곳의 착공 시점이 가시화 됐다.

최근 두 대기업 수장이 대전을 직접 방문해 사업에 대한 강력한 추진의지를 드러내며 착공시점을 내년 상반기로 약속했기 때문이다. 지난 8일 현대백화점은 박동운 대표이사와 주민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민설명회를 직접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에 참석한 주민들은 현대백화점 사장단의 대전 방문을 환영하며 빠른 시일 내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건의했다.

이에 현대 측은 도시계획·건축공동위원회 등 남은 행정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내년 6월 안에 무조건 착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장재영 신세계 대표이사 역시 권선택 대전시장과 사이언스콤플렉스 추진 관련 면담을 갖고 연내 기공식 개최와 함께 내년 초 착공의사를 분명히 한 바 있다.

장 대표는 권 시장과의 면담에서 사이언스콤플렉스를 중부권을 넘어 국내 유일의 명소로 만들어 지역 명품 랜드마크 건물로 보답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렇듯 두 대기업 대표가 대전을 직접 방문해 구체적인 착공 시점을 밝힌 것은 사업에 대한 강한 의지와 함께 더 이상의 지연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기 위한 표현으로 해석된다.

관건은 역시 대형 유통시설로부터 유발되는 지역상생이다.

이날 주민설명회에서 현대백화점은 조속한 사업추진을 약속한 가운데 지역상생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계획을 설명했다.

현대 측은 “1800명 이상의 지역 고용창출과 지역업체 공동하도급 등 지역자재를 활용하겠다”며 “또 거래은행을 대전시 주거래 은행으로 변경해 지역 재투자에 기여하고 연간 700만명 이상의 관광객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힘을 보태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현대는 이날 주민설명회 건의 내용을 최종 검토하고 빠르면 내달 관련 위원회 심의를 요청할 것으로 전해졌으며 신세계는 향후 진행될 통합심의 과정에서 사이언스콤플렉스 외관 디자인을 발표할 전망이다.

한편 현대아울렛은 유성구 용산동 대덕 테크노 벨리(DTV)에 들어서며 판매시설, 영화관, 호텔, 컨벤션, 테마공원 등이 조성된다.

사이언스콤플렉스는 엑스포 재창조 사업의 일환으로 45층(193m)의 타워와 백화점 건물이며 2020년까지 6000억여원이 투입되는 대전시 주요 현안사업 중 하나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