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cc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060620

대전 휘발유 가격 고공행진, 전국 6대 광역시 중 가장비싸
내주 전국적 오름세 전환… 지자체 차원 민감하게 대응해야


뉴스이슈1-휘발유.jpg
▲ ⓒ연합뉴스
대전지역 휘발유 가격이 국내 저유가 흐름에도 전국 6대 광역시 중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지난주 대전지역 휘발유 평균 가격은 ℓ당 1481원으로 조사됐다.

대전지역 휘발유 평균 가격은 6대 광역시 중 가장 비쌌고 이어 △인천(1480원) △울산(1477원) △광주(1468원) △부산(1467원) △대구(1460원) 순이었다.

대전의 휘발유 가격은 광주·부산·대구 등과 ℓ당 적게는 13원에서 많게는 21원 가량 차이가 났다.

동일하게 5만원을 주유할 경우 대전은 인구 규모가 비슷한 광주보다 0.3ℓ덜 들어가는 셈이다.

무엇보다 휘발유 가격을 결정하는 주된 요소인 정유사 공급가격도 지난주 4대 정유사(SK에너지·GS칼텍스·현대오일뱅크·S-OIL) 평균 ℓ당 41.9원 하락했지만 대전 휘발유 가격 고공행진은 지속됐다.

한국석유공사 관계자는 “알제리, 이라크 등의 감산 연장 합의 공감대 형성 분위기와 미국 원유 및 휘발유 재고 감소 등으로 국제 유가가 소폭 상승함에 따라 국내 저유가 흐름이 내주에는 제한될 것”으로 내다봤다.

다음주 다시 휘발유 가격이 오름세로 전환될 것으로 관측 속에 대전지역 휘발유 가격 고공행진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직장인 최주영(32·대전 대덕구) 씨는 “원룸이 있는 대덕구 오정동에서 회사가 있는 서구 둔산동까지 출퇴근을 하고 있다. 생활비 중 휘발유 가격이 가장 큰 부담”이라며 “가격이 오를 때는 가파르게 오르고 가격이 하락할 때는 완만하게 떨어지는 휘발유 가격에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지자체 차원의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과 탄력적인 유류세 비율 적용을 해법으로 제시했다.

임성복 대전·세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대전지역 휘발유 가격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고 일별로 꼼꼼하게 점검하는 등 지자체 차원에서 휘발유 가격 변화에 대해 민감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황태진 한국주유소협회 대전지회장은 “지난주 한국석유공사의 휘발유 가격 구성 분석(추정치)에서 세금은 59%를 차지한 반면 유통비용·마진은 상대적으로 낮은 8%에 그쳤다”며 “휘발유 가격 안정화를 위해 일괄 적용 중인 유류세 비율을 지역별·유가 상황별 탄력적으로 적용하는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인철 기자 pf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