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세종역 신설' 대선 공약 점화…충청권 핫이슈 부상

메인01.jpg
사진 = 연합뉴스

5월 장미대선을 앞두고 ‘고속철도(KTX) 세종역 신설’ 문제가 충청권 ‘뜨거운 감자’로 부상하고 있다.

세종시가 ‘KTX 세종역 신설’을 대선 공약으로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충북과 충남이 반대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기 때문이다. 같은 충청권에서조차 의견이 엇갈리자 대선 주자들 역시 좀처럼 입장을 밝히지 못하면서 실리 없는 집안싸움으로 그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해 총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세종시) 의원의 공약으로 제시되면서 공론화된 ‘KTX 세종역 신설’은 지역에서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힘이 실리기 시작했다. 더욱이 대선 주자들이 국회와 청와대 이전 등 행정수도 완성을 약속하면서 그에 맞는 인프라 구축 차원에서라도 세종역을 신설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이춘희 세종시장도 “세종시 기본계획에 2030년까지 세종역을 신설하는 것으로 돼 있다. 세종이 명실상부 행정수도 역할을 하려면 세종역 설치가 꼭 필요하다”며 강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하지만 세종역 설치에 대해 인근에 각각 오송역과 공주역을 갖고 있는 충북과 충남은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세종역이 신설될 경우 가까운 오송역·공주역이 쇠퇴할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달 세종역 신설에 반대하지 않는 대선후보와 정당에 대해 낙선운동을 벌일 것이라며 강력히 경고하고 있다. 

최근에는 대선공약 건의안에 ‘KTX 세종역 반대’를 포함시켜야 한다고 지역 정치권을 압박하고 있다. 충남 역시 세종역 신설 반대 입장으로, 충남도의회는 지난달 충북도의회와 함께 ‘세종역 신설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 철회 촉구’ 서한문을 국토교통부에 전달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대선 주자들도 선뜻 입장을 밝히지 못하고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정부의 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를 지켜보자”라며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고, 안희정 충남지사도 “정치적으로 결정하면 안 된다”는 말을 아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만이 “아직은 오송역 접근성을 높이는 데 치중해야 한다”는 말로 세종역 설치 반대 입장을 조심스럽게 내봤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